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8254 0242020081462118254 05 0507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7429000 1597387462000

세인트루이스, 16일부터 경기 재개...김광현, 시카고서 선발 데뷔전

글자크기
이데일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경기를 치르지 못했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오는 16일(이하 한국시간)부터 경기를 재개한다.

세인트루이스 구단 존 모젤리악 사장은 14일(한국시간) 현지 언론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16일부터 시카고에서 열리는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원정 더블헤더부터 경기를 재개할 수 있다는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7월 30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을 마지막으로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이날 경기를 치른다면 17일 만에 다시 그라운드에 서게 된다. 다른 팀들이 최대 20경기까지 치른 상황에서 세인트루이스는 겨우 5경기만 소화했다.

심지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던 마이애미 말린스나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12경기와 14경기를 치른 것을 감안하면 세인트루이스의 상황은 훨씬 심각하다.

세인트루이스는 당분간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이틀에 한 번꼴로 더블헤더를 치러야 하는 상황이다. 16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더블헤더를 치른다. 이후 18일과 20일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시카고 컵스와 각각 더블헤더를 갖는다. 그 사이 17일과 19일에는 한 경기씩 소화한다.

세인트루이스에서 활약 중인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선발 데뷔전도 시카고에서 펼쳐질 전망이다. 올시즌 팀의 마무리로 시즌을 맞이한 김광현은 7월 25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개막전에서 세이브를 기록하며 빅리그에 데뷔했다. 하지만 선발진에 부상자가 속출하면서 김광현은 선발로 자리를 옮겼다.

데뷔전 이후 20일 가까이 경기에 나서지 못해 과연 선발 등판을 감당할 몸 상태가 됐는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현재 세인트루이스 구단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선수 10명, 코칭스태프 및 직원 8명 등 18명에 이른다. 14일에도 코치 한 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코치는 선수단과 직접 접촉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전 포수 야디어 몰리나 등 핵심 선수들이 코로나19 확진으로 빠진 세인트루이스는 경기 재개를 위해 새로운 선수들을 대거 수혈했다. 구단 내 최고 유망주로 알려진 외야수 딜런 카슨도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포함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모젤리악 사장은 “우리 시즌은 더욱 단축됐기 때문에 3주 전보다 훨씬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하다”며 “오래 쉬었기 때문에 선수들이 부상을 당할 우려가 있지만 지금 우리 상황에선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