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7719 0102020081462117719 02 02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6333000 1597386680000

용인 우리제일교회서 60명 추가 확진…총 72명 ‘비상’

글자크기
서울신문

출입 통제 안내문 붙은 용인 우리제일교회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우리제일교회에 13일 오후 출입 통제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0.8.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용인의 ‘우리제일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60명 추가 발생하는 등 전국 각지의 종교시설에서 잇따라 감염이 보고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게다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도 증가 추세를 보이면서 역학조사와 감염 차단에도 부담이 커지고 있다.

마스크 안 쓰고 노래 불러…사랑제일교회도 총 19명 확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낮 12시 기준으로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 집단감염 사례에서 교인과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등을 검사한 결과 60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이 교회로부터 파생된 누적 확진자가 72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교회 관련이 70명, 이들로 인한 추가 전파 사례가 2명이다.

역학조사 결과 이 교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미흡한 상태에서 노래를 부르는 등 코로나19 감염 전파에 위험한 행동이 있었다고 방대본은 전했다.
서울신문

코로나19 집단 발병으로 폐쇄조치 내려진 사랑제일교회 - 성북구 보건소 직원들이 14일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하고 있다. 사랑제일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발병이 발생해 단 이틀만에 13명이 확진되는 등 급속히 퍼져나가고 있어 방역당국이 시설폐쇄조치를 내렸다. 2020.8.14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광훈 목사가 담임목사로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서도 이날 낮까지 1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9명으로 늘어났다.

방대본은 “확진자들이 (코로나19 감염) 전파가 이뤄질 수 있는 기간에 교회를 방문해 예배에 참석한 사실이 확인돼 추가 환자 발생 가능성이 높다”며 교인 및 방문자들은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경기 고양시 기쁨153교회와 관련해서도 격리 중인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이 교회 교인과 가족, 지인, 직장 관련자를 포함해 24명으로 늘었다.

이에 경기도는 15일부터 2주간 종교시설 집합제한명령을 내렸다.

‘롯데리아 모임’ 2차 치킨집서 4명 추가 확진
서울신문

-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인 롯데리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서울에 있는 점포 7곳이 영업을 중단했다. 사진은 12일 오후 방역 조치를 위해 문을 닫은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점의 모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회 이외에도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유명 패스트푸드 업체인 ‘롯데리아’ 집단감염 사례의 경우 지난 6일 모임이 있었던 광진구의 ‘치킨뱅이 능동점’에 머물렀던 이용자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이 가운데 모임 참석자는 9명이다. 나머지 6명은 확진자의 직장 동료 2명, 식당 방문자 3명, 지인 1명 등으로 n차 전파가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감염경로 모르는 ‘깜깜이’ 환자 비율 13% 넘어

한편 정확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 비율은 13%를 넘었다.

이달 1일부터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68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총 78명으로, 신규 확진자의 13.7%에 달했다.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 검토
서울신문

-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8.7.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자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내 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상황이 조금 더 악화되면 수도권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어렵게 이어가고 있는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더욱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국민들께서는 이번 연휴 기간 방역수칙만은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