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6705 0562020081462116705 04 04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4800000 1597384897000

日언론, 위안부 기림의 날 문 대통령 메시지에 “일본 비판 없어”

글자크기
일본의 뉴스통신 교도통신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 영상 축사를 보낸 것을 속보로 전하며 “일본에 대한 비판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천안 망향의동산에서 올해 3회째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행사가 열렸다며 문 대통령이 이 행사 영상 메시지를 통해 위안부 할머니들의 존엄 회복을 위해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책을 강구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75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서 영상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어 문 대통령이 “문제 해결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피해자 중심주의”라고 지적하면서 피해 할머니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추구하고 위안부 문제 관련 연구와 교육에도 주력하겠다고 했지만, 메시지 속에 일본에 대한 비판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일본 공영 방송 NHK도 문 대통령이 피해자 중심의 해결 원칙을 내세우고 위안부 피해자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종래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NHK는 한일 양국이 위안부 문제를 놓고 2015년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지만 문 대통령은 피해자들이 수용 가능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한국 내에서는 위안부 지원단체의 불투명한 기부금 사용 등에 대해 엄중한 비판이 일고 있지만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도 세계적인 평화운동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일본은 이번 주말까지 한국의 추석 명절과 비슷한 ‘오봉야스미’기간이어서 각종 현안과 관련한 일본 정부 입장을 밝히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정례 브리핑이 열리지 않는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