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6421 0532020081462116421 03 03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4213000 1597384380000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주춤'…전셋값 오름폭 커져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양승진 기자

노컷뉴스

(사진=이한형 기자/스마트이미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이어진 정부 부동산대책 발표에 휴가철 비수기까지 겹치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114가 발표한 '수도권 주간 아파트 시장동향'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지난주와 동일한 0.09%를 기록했다.

서울은 중저가 아파트 밀집지역으로 실수요가 간간이 이어지면서 금천(0.21%), 도봉(0.20%), 노원(0.18%), 성북(0.16%), 동대문(0.15%), 구로(0.14%)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0.05%)는 평촌(0.09%), 분당(0.08%), 광교(0.08%), 일산(0.07%), 중동(0.07%), 산본(0.06%), 파주운정(0.06%) 순으로 올랐다.

0.07% 상승한 경기·인천은 광명(0.17%), 하남(0.14%), 남양주(0.13%), 용인(0.13%), 의왕(0.13%), 안양(0.12%), 화성(0.11%) 등이 올랐다.

부동산114는 "대출규제와 세부담 확대로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자 관망세가 짙어지고, 매도자는 매물을 내놓지 않거나 매도 호가를 고수하는 '눈치보기' 장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노컷뉴스

지난 13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의 모습(사진=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매물 잠김이 심화되면서 전주 대비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이 0.12% 올랐고, 경기·인천이 0.08%, 신도시가 0.06% 상승했다.

서울은 학군 선호 지역과 대단지 아파트를 중심으로 수요가 움직이면서 오름폭이 커졌다. 지역별로는 강동(0.39%), 노원(0.33%), 송파(0.22%), 강남(0.16%), 구로(0.16%), 영등포(0.13%)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는 광교(0.10%), 분당(0.09%), 평촌(0.09%), 김포한강(0.09%), 중동(0.08%)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정주여건이 좋은 대단지 아파트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과천(0.24%), 광명(0.21%), 하남(0.21%), 안양(0.17%), 의왕(0.17%), 용인(0.14%), 남양주(0.13%), 부천(0.11%) 등이 상승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규제에 따른 피로감이 누적된 데다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고가 아파트 위주로 매수자 관망세가 확산되는 분위기"라며 "다만 전셋값이 오름에 따라 매수로 돌아선 실수요자가 9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로 간간이 유입되고 있어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는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