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6013 0512020081462116013 03 0306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3579000 1597383610000

'휴가철 비수기' 매매 둔화…'매물잠김' 전셋값은 상승

글자크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0.09% 상승…관망세 이어져

서울 전세 0.12%↑…상승세 지속 전망

뉴스1

서울지역 주요 매매가 변동률(단위 : %, 부동산114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최근 이어진 정부 부동산대책 발표에 휴가철 비수기까지 겹치면서 서울 아파트 시장의 움직임이 둔화됐다. 대출규제와 세부담 확대로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자 관망세가 짙고, 중저가 아파트도 매물 소진이 더딘 편이다.

반면 전세는 매물 부족이 지속되는 가운데 수요가 학군이 양호한 지역과 대단지 아파트를 중심으로 움직이면서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울 가격 상승세 주춤…경기·인천 상승폭 확대

1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와 동일한 0.09%를 기록했다. 재건축이 0.02%, 일반 아파트가 0.1% 올랐다. 이밖에 경기·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07%, 0.05% 오르면서 전주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울은 중저가 아파트 밀집지역으로 실수요가 간간이 이어지면서 Δ금천(0.21%) Δ도봉(0.20%) Δ노원(0.18%) Δ성북(0.16%) Δ동대문(0.15%) Δ구로(0.14%) 순으로 올랐다.

금천은 가산동 두산위브와 시흥동 관악우방, 신현대 등이 500만~2000만원 상승했다. 도봉은 방학동 청구, 우성1차와 쌍문동 한양6차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노원은 상계동 불암현대, 월계동 성북신도브래뉴, 중계동 중계벽산3차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성북은 석관동 래미안아트리치, 종암동 래미안세레니티, 하월곡동 월곡두산위브 등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Δ평촌(0.09%) Δ분당(0.08%) Δ광교(0.08%) Δ일산(0.07%) Δ중동(0.07%) Δ산본(0.06%) Δ파주운정(0.06%) 순으로 올랐다. 평촌은 호계동 목련9단지신동아, 평촌동 초원한양을 비롯해 리모델링 호재가 있는 관양동 한가람세경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야탑동 장미동부, 구미동 무지개3단지신한,건영과 정자동 느티공무원4단지 등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광교는 이의동 광교자연앤힐스테이트와 원천동 광교두산위브가 500만원 정도 상승했다. 일산은 주엽동 문촌17단지신안, 마두동 강촌7단지 선경코오롱 등이 대형 위주로 500만~10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Δ광명(0.17%) Δ하남(0.14%) Δ남양주(0.13%) Δ용인(0.13%) Δ의왕(0.13%) Δ안양(0.12%) Δ화성(0.11%) 등이 올랐다. 광명은 광명동 광명해모로이연과 철산동 주공12단지, 하안동 e편한세상센트레빌이 중대형 면적 위주로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하남은 신장동 대명강변타운, 하남유니온시티에일린의뜰, 창우동 은행이 1000만~1500만원 올랐다. 남양주는 별내동 별빛마을신일유토빌, 진접읍 해밀마을신안인스빌 등이 1000만원 올랐다. 용인은 동천동 용인동천자이, 성복동 성동마을LG빌리지1차, 상현동 심곡마을광교힐스테이트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정부가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특별점검을 진행하기 위한 감독기구 설치를 고려하는 등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라며 "규제에 따른 피로감이 누적된 데다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고가 아파트 위주로 매수자 관망이 확산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전셋값 상승이 계속되면서 매수 전환에 나선 실수요가 9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로 간간이 유입되고 있어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는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서울 주요지역 주간 전셋값 변동률(단위 : %, 부동산114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뛰는 전셋값…"휴가철 이후 전세난 가중 전망"

수도권 전세시장은 매물 잠김이 심화되면서 전주 대비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이 0.12% 올랐고, 경기·인천이 0.08%, 신도시가 0.06% 상승했다.

서울 전세시장은 학군 선호 지역과 대단지 아파트를 중심으로 수요가 움직이면서 오름폭이 커졌다. 지역별로는 Δ강동(0.39%) Δ노원(0.33%) Δ송파(0.22%) Δ강남(0.16%) Δ구로(0.16%) Δ영등포(0.13%) 순으로 올랐다. 강동은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고덕아이파크 등 대단지 아파트가 1000만~3000만원 상승했다.

노원은 중계동 라이프,신동아,청구2차와 상계동 상계주공12단지가 1000만~2000만원 올랐다. 송파는 잠실동 레이크팰리스, 잠실엘스, 우성1·2·3차와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등 대단지가 1000만~2500만원 상승했다. 강남은 대치동 한보미도맨션1·2차와 래미안대치팰리스1단지, 압구정동 신현대 등이 1000만~2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Δ광교(0.10%) Δ분당(0.09%) Δ평촌(0.09%) Δ김포한강(0.09%) Δ중동(0.08%) 순으로 올랐다. 광교는 대단지 아파트인 이의동 광교e편한세상과 광교자연앤힐스테이트가 250만원 올랐다. 분당은 구미동 무지개3단지신한,건영과 야탑동 장미동부가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평촌은 호계동 무궁화태영, 관양동 한가람세영, 평촌동 초원부영 등이 중소형 면적 위주로 250만~500만원 올랐다. 김포한강은 입주 2년차 대단지인 김포한강아이파크가 5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정주여건이 좋은 대단지 아파트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Δ과천(0.24%) Δ광명(0.21%) Δ하남(0.21%) Δ안양(0.17%) Δ의왕(0.17%) Δ용인(0.14%) Δ남양주(0.13%) Δ부천(0.11%) 등이 상승했다. 과천은 원문동 래미안슈르3단지가 중대형 위주로 1,000만원 상승했다. 광명은 철산동 철산래미안자이와 하안동 광명두산위브트레지움, 주공7단지 등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하남은 신장동 대명강변타운, 하남유니온시티에일린의뜰과 풍산동 미사강변동일하이빌의 대형면적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정주여건이 좋은 지역을 중심으로 신고가를 경신하는 단지들이 나타나면서 지난주 주춤했던 전셋값이 다시 들썩이는 모습"이라며 "휴가철이 마무리되고 본격 이사 시즌에 접어들면 전세난은 더 가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ir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