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4592 0372020081462114592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0942000 1597380960000 related

"이효리, 한 순간도 안 졸았다고"‥'최파타' 옥주현의 #마리퀴리 #캠핑클럽2(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보이는 라디오 캡처



옥주현이 '마리퀴리'로 돌아왔다.

14일 방송된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뮤지컬배우 옥주현이 출연했다.

이날 옥주현은 "뮤지컬 '마리퀴리'를 시작한지 보름이 됐다. 사실 '최파타'를 좀 더 일찍 잡는다고 하셨었는데 제 스스로가 연습시간을 빼서 오는게 마음이 너무 불안하더라. 그래서 좀 안정기에 접어들었을 때 나오고 싶다고 말씀드렸었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마리퀴리'는 옥주현의 첫 대학로 진출작이다. 옥주현은 "'마리퀴리'가 전에 제가 공연하던 작품 공연장 안의 작은 소극장에서 하고 있었는데 김소향 배우 공연을 보고 감명을 받았고 예전엔 여성 차별이 훨씬 심했는데 여성 과학자를 그 당시 언론이 굉장히 괴롭혔다고 하더라. 그 것이 불씨를 꽂게 했다. 진짜 힘이 더 생겼을 때 좋은 쪽으로 발휘할만한 작품을 하고 싶었는데 그것이 여성의 작품이고, 여성에게만 감동을 주는 작품은 또 아니다. 내 삶의 가치에 대해 질문을 할 수 있는 선물을 드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선택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확실히 저도 두렵긴 했었다. 새로운 신선함이 저한테는 굉장히 좋은 자극이 됐다. 대학로가 확실히 가까이 느껴지는 맛이 있다"라고 대학로만의 매력을 전하기도.

옥주현은 '마리퀴리' 연습 중 힘들었던 것에 대해 "어려운 용어들이 많은데 저희 연출님이 카이스트 출신이다. 대사를 이해하지 않으면 못할거라면서 방사능이 어디서 시작된건지 원리를 다 설명해주셨다. 방사능과 방사선에 대한 개념을 정확히 해주셨다. 다 비디오로 찍어가서 티비 시청하듯이 계속 봤었다"고 노력했던 부분을 털어놓기도 했다.

최근 이효리, 이진, 성유리도 옥주현의 뮤지컬을 보고 왔다. 옥주현은 "이효리 씨가 제일 먼저 보러 와줬고 너무 바빠보여서 보러오란 말을 먼저 못했었다. 매년 제주망고를 보내주는데 이번에도 망고를 보낸다는 메시지와 함께 공연을 보러 오겠다고 먼저 하더라. 너무 고마웠다. 언니가 들어오자마자 졸까봐 걱정했는데 한순간도 안졸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진, 성유리 씨도 어제 봤다. 확실히 진이 씨가 눈물이 없는 사람인데 어제 들어오자마자 봤는데 안울었더라. 피도 눈물도 없더라. 너무 힘들겠다고 했다. 근데 저는 힘들다는 말을 잘 안하게 되는 것 같다. 힘들다는 말을 하면 진짜 힘들고 지친다"고 당찬 모습을 보이기도.

또한 '캠핑클럽2'에 대해 옥주현은 "제가 제일 좋았던 것 같다. 저는 진짜 캠핑을 하러 간 기분이었고 각자 흩어져있다가 넷이 모인다는 설렘과 같이 여행을 가는 거였기 때문에 카메라도 의식이 안됐다. 저희가 시즌2 얘기도 웃으면서 했었는데 지금은 코로나19와 맞춰 싸워야하는 시기니까 나중에 괜찮으면 또 가고 싶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뮤지컬 '마리퀴리'는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9월 27일까지 공연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