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4591 0252020081462114591 01 0103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380917000 1597393636000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도 죄송" 민주당, 잇따른 성추행 논란에 사과

글자크기

박원순, 오거돈 이어 부산시의원 성추문 논란에 사과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잇따른 성추행 논란에 대해 14일 사과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이어 부산시의원 성추행 논란이 나오자 사과한 것이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성 인지 감수성에 관한 교육도 당연히 해야 하지만 실제로 당의 문화와 기강을 바로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또 “당 사무처에서는 이번 일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각 시도에 지침을 엄하게 줘서 교육과 윤리 기강을 확립하는 실천적인 활동을 하도록 해달라”고 했다.

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당에서 젠더 폭력 근절을 위한 근본 대책을 수립하고 집행하고자 하는 상황에서 또다시 부산시의원의 강제 추행이 발생해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조차 드리기도 죄송한 상황”이라며 “민주당이 환골탈태하지 않으면 떠나간 민심은 돌아오지 않는다”고 했다.

남 의원은 “당헌·당규에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성 평등교육 의무화 내용을 담고, 당 워크숍에서 전체 의원 대상 성 인지 감수성 교육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당내 조직문화를 바꾸는 과정을 책임감 있게 수행하겠다”고 했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