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4523 0362020081462114523 02 02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0720000 1597390240000

교회, '롯데리아' 집단 감염... 5개월 만에 코로나 서울 환자 최다

글자크기
14일 0시 기준 전날 대비 서울 신규 환자 32명
한국일보

14일 서울 중구 '통일상가' 인근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검사를 받기 위해 시민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수가 5개월 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교회, 프렌차이즈 업체 직원 모임 관련 집단 감염과 남ㆍ동대문 상가를 통한 감염이 다발적으로 이뤄지면서 지역 확산 규모가 커진 것이 배경이다.

14일 0시 기준 전날 대비 서울에선 신규 환자 32명이 발생했다. 구로구 콜센터 집단 감염으로 지난 3월10일 46명의 환자가 발생한 뒤 두 번째로 많은 규모다.

1명을 제외한 나머지 32명은 지역 감염으로 추정돼 2차 확산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시에 따르면 서울 성북구 소재 '사랑제일교회'에선 이날 0시 기준 13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지난 12일 교인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하루 뒤인 13일 11명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11명)을 비롯해 다른 시ㆍ도(2명) 확진자를 포함한 수치다.

확진자 상당수는 지난 9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역학 조사 과정에서 파악됐다. 시와 질병관리본부는 당일 예배나 이 교회 일부 교인들이 참여한 집회를 통해 연쇄 감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

박유미 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시청사에서 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봤더니 예배 시 1m 간격 유지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교인도 있었다"며 "대형교회 특성상 고령자도 많고, 신도들이 전국적으로 흩어져 있어 전파 우려가 높다"고 말했다. 현재 이 교회 관련 검사 대상자는 1,897명이다. 추가 감염 우려가 커지자 시는 '8월 7일~13일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한 교인 및 방문자 전원에 대해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검사를 받아 주세요'란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해 방역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롯데리아' 직원 모임 관련 집단 감염과 남ㆍ동대문 상가 관련 감염은 수도권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롯데리아' 직원 모임 관련 환자는 이날 0시 기준 수도권에서 15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지난 11일 고양시 거주 직원 등 4명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이튿날인 12일 7명, 13일엔 4명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중 서울 거주 환자는 12명이다.

박 방역통제관은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 총 136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고, 양성 14명, 음성 64명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시와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에 따르면 점포 직원 18명, 지점 사무소 직원 3명 등 롯데리아 직원 21명은 지난 6일 서울 광진구 음식점 '가장 맛있는 족발'과 '치킨뱅이 능동점'에서 회식을 했다.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역점에 모여 회의를 한 뒤다.

집단 감염이 이뤄지자 이 모임에 참여한 직원이 일한 8개 점포 방문자에 대해 시는 안전문자를 보내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당부했다. 군자점(8월6일, 8월9일~11일), 면목중앙ㆍ 서울역사점(8월7일~11일), 종각역점(8월8일~10일), 숙대입구역점(8월8일~11일), 건대스타시티점ㆍ 건대역점ㆍ 소공2호점(8월9일~11일) 등이다.

남ㆍ동대문 상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중구 동대문패션타운 내 '통일상가'에선 13일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까지 수도권에서 총 4명의 환자가 나왔다. 중구는 통일상가 인근에 13일부터 임시 선별진료소를 마련해 A, B동 상인 등 416명을 대상으로 선제 검사를 진행했다. 중구 관계자는 "오늘도 계속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확진자가 나온 상가 건물에 여름 휴가를 간 업주들이 많아 확진자가 많이 나오진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구와 시는 이 상가를 통한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전날 '8월 3일~8월 8일 통일상가 방문자는 '유증상시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으시길 바란다'는 안전 안내 문자를 보냈다.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 관련 환자도 13일 1명이 추가로 발생해 수도권 환자는 총 11명이 됐다. 케네디상가(7월30일~8월 8일)와 인근 '중앙상가'(8월 7~8일)의 상인 및 방문자 941명 중 10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고, 64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는 검사를 진행중이거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구로 콜센터와 이태원 클럽 등을 중심으로 대규모 감염이 이뤄진 양상은 점점 일상 속 다발적인 소규모 연쇄 감염으로 바뀌고 있다. 이로 인해 생활 방역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정부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단계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상향되면 100명 이상의 실내 모임은 금지되고, 스포츠 경기는 다시 무관중으로 진행해야 한다.

박 통제관은 "많은 분이 오랫동안 감염병 확산으로 고통 받아 힘들어하는 상황"이라며 "하지만 방역에 대한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되고 마스크를 벗어야 하는 식당 등을 통한 확산이 지속해 이런 공간에 대한 방역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15일 광복절에 도심에서 여러 집회가 예고돼 지역 확산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시는 15일 서울 시내에서 집회를 예고한 33개 단체의 집회를 금지했지만, 이중 7개 단체는 강행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대형 집회가 이뤄질 경우 참여자를 통한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시민은 불안에 떨고 있다.

박 방역통제관은 "시는 집회를 강행하는 단체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과 공동 대응할 계획"이라며 "집회금지 조치를 위반한 주최자 및 참여자에 대해 고발조치 및 구상권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집회금지조치를 위반한 집회주체 및 참여자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 제7호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