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3978 0292020081462113978 05 0507002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79460000 1597379573000

요동치는 KIA 승리조, 복덩이 정해영 존재감만 커진다 [오!쎈 광주]

글자크기
OSEN

KIA타이거즈 고졸 신인투수 정해영./OSEN DB


[OSEN=광주, 이선호 기자] "필승조로 쓰겠다".

순위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KIA타이거즈 불펜이 여러차례 변화를 겪고 있다. 개막 초반 좌완 하준영이 팔꿈치 인대재건수술로 이탈한 가운데 박준표, 전상현, 문경찬으로 이어지는 '박전문'이 힘을 발휘했다. 여기에 홍상삼과 고졸신인 정해영이 합세해 더욱 허리의 힘을 키웠다.

갑자기 소방수 문경찬이 3경기 연속 3실점으로 무너지더니 자리를 내놓았다. 마무리 투수로 변신한 전상현은 튼실한 투구로 뒷문을 걸어잠궜다. 홍상삼과 박준표, 전상현의 필승조를 운용했다. 루키 정해영도 점점 좋은 공을 뿌리면서 존재감을 높였다. 문경찬이 복귀해 불펜에서 백의종군했다.

잘 굴러가던 승리조가 다시 요동을 쳤다. 막강 투구를 하던 박준표가 갑자기 네 번째 손가락 인대손상을 입고 자리를 비웠다. 그 자리를 문경찬과 정해영이 메우는 임무를 받았다. 그런데 다시 문경찬이 트레이드로 NC다이노스로 이적했다. 대신 영입한 우완 장현식이 당분히 문경찬 자리를 메울 것으로 보인다.

KIA 불펜은 이제 장현식 정해영 홍상삼에 이어 마무리 전상현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승리조를 구성했다.6회부터 누가 먼저나올지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홍장정전' 불펜진으로 또 다시 변화를 겪은 것이다. 선발요원도 가능한 장현식은 당분간 승리조에서 기용할 것으로 보인다. KIA에게는 그의 활약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여기서 또 하나 주목되는 점은 고졸 신인투수 정해영의 위상이다. 2군에서 올라올 때는 추격조였으나 어느새 3승을 거둔 복덩이 요원이 되었다. 이제는 박빙의 승부에서 마운드에 오르는 승리조의 일원이 되었다. 윌리엄스 감독은 "정해영을 승리조로 기용하겠다"고 공언을 했다. 그만큼 믿고 있다는 뜻이다.

정해영은 16경기에 등판해 15⅓이닝동안 3승1홀드 평균자책점 1.17를 기록 중이다. 피안타율 1할8푼4리, WHIP 0.91의 짠물투구를 하고 있다. 140km대 중반으로 직구 스피드가 올라오면서 견고한 투구를 하고 있다. 이제 시작하는 프로생활인지라 숱한 위기와 시련도 겪겠지만 위상과 기대감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새롭게 세팅된 승리조에서 정해영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팬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sunny@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