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2556 0512020081462112556 05 0507003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7374227000 1597374256000

'7이닝 11K 1실점' 다르빗슈, 7회 1사까지 노히트 역투…시즌 3승

글자크기

컵스는 3연승 질주, NL 중부 선두

뉴스1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34·시카고 컵스)가 14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34·시카고 컵스)가 7회 1사까지 노히트 행진을 벌이는 호투로 팀의 연승을 이끌었다.

다르빗슈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1피안타(홈런) 2볼넷 1사구 1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컵스의 4-2 승리를 견인한 역투였다. 다르빗슈는 시즌 3승(1패)과 함께 평균자책점을 2.12에서 1.88(24이닝 5자책)로 끌어내렸다. 탈삼진은 27개.

컵스는 3연승을 달리며 13승3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질주했다. 밀워키는 2연패에 빠져 7승10패로 같은 지구 3위에 머물렀다.

다르빗슈는 1회초 2사 후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사구, 2루 도루를 허용하며 득점권 위기를 맞았지만 아비사일 가르시아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어렵게 이닝을 끝냈다. 노히트 행진의 시작이었다.

2회초는 2사 후 볼넷을 하나 내줬지만 실점 없이 종료. 3회초와 4회초는 삼자범퇴였다. 5회초 다시 2사 후 볼넷으로 1루에 주자를 뒀지만 다음 타자를 범타로 처리했다. 6회초는 다시 삼자범퇴.

노히트 행진을 이어가던 다르빗슈는 4-0으로 앞선 7회초 선두타자 가르시아를 삼진으로 요리하며 대기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다음 저스틴 스모크에게 우월 솔로포를 얻어맞고 기록이 끊겼다.

그러나 다르빗슈는 흔들리지 않고 삼진과 외야 뜬공으로 이닝을 정리했다. 8회초에는 케이시 세들러가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9회초에 로완 윅이 1점을 내줬으나 4-2, 2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