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8373 0112020081462108373 06 06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67638000 1597367667000 popular

이만기 "황혼이혼 생각…밥을 안 해주는데 뭐하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이만기/사진=머니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이만기가 황혼 이혼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이만기는 14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은 '이 나이에 참고 살아야 하냐, 말아야 하냐'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만기는 황혼 이혼 생각해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천 번 만 번을 생각하더라도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만기는 결혼 29년차라고 밝히며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싸운 것만 따져도 셀 수가 없다"며 "100세 시대이지 않나. 이게 100세까지 간다면 지금보다 더 싸울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참에 황혼 이혼을 한 후에 다른 사람을 만나 행복하게, 즐겁게 사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배우 남능미는 "여자가 홀로돼서 과부가 되면 쌀이 서 말, 남자가 혼자가 되면 이가 서 말이라고 했다. 괜히 늙어서 외롭게 살고 싶지 않으면 마누라한테 잘해라. 나이가 먹을수록 가장 소중한 게 부부더라. 같이 늙어갈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건 복이다"라고 핀잔을 줬다.

그러자 이만기는 "쌀 서말이면 뭐하나. 밥을 안 해주는데"라고 답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