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5492 0242020081462105492 03 03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63112000 1597363132000

정 총리 “집단휴진 유감…의료공백 없도록 할 것”

글자크기

코로나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

“의사협회, 정부와 대화해야”

“코로나 악화시 거리두기 강화”

“광복절 집회, 엄정 대처해야”

이데일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의사협회의 집단휴진과 관련해 “정부의 계속된 대화 요청을 거부하고 집단행동에 나선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집단휴진으로 인해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진료 대책을 차질없이 시행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께서는 그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신 의사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고 있다”며 “일부 의사들의 집단휴진은 이러한 사회적 인식을 스스로 깎아내리고 코로나19와 수마로 어려움에 처한 국민들께 고통만 드릴뿐”이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열린 자세로 의료계와 진솔하게 소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의사협회는 집단행동보다는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다소 안정되는 모습이었던 국내 감염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상황이 좀 더 악화되면 수도권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장마와 휴가철을 맞아 이완된 분위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여러 곳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어렵게 이어가고 있는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더욱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특히 3일간의 연휴를 앞두고 있어 우려가 더 크다.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되겠다”며 “국민들께서는 이번 연휴기간 동안 어느 곳에 계시든지 무엇을 하시든지 방역수칙만은 철저하게 지켜주시를 특별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세를 감안해 서울시가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음에도, 일부 단체에서 집회를 강행하려 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집회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서울시에서는 엄정하게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