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4221 0252020081462104221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58630000 1597358945000

진중권 "민주당 기풍쇄신 불가능… 친문·완장부대가 설쳐"

글자크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4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쇄신을 하려면 '주체'가 필요한데, 그 주체가 없다"며 "당이 이미 친문에게 완전히 장악됐고 그 아래로는 완장부대들이 설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낙연 의원의 '당의 기풍쇄신이 필요하다'는 발언에 대해 "올바른 진단이다. 문제는 '당의 기풍쇄신'이 불가능하다는 데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들(친문)을 제외한 나머지 의원들은 관료주의 하의 공무원처럼 아무 소신 없이 그냥 의원 뱃지 보전하는 데에만 관심이 있다. 그러니 눈치 보며 거수기 역할만 충실히 할 뿐"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쇄신을 할 수 있는 유일한 주체로 차기 주자들을 꼽았지만, "그것도 문제"라고 했다. 그는 "'차기'가 되려면 당에서 지지를 받아야 하는데 감히 친문 독주에 제동을 걸 처지가 못 되는 거죠. 제법 쓴소리 비슷한 거 하던 사람들도 최고위원 선거 나가더니 곧바로 아부 모드로 전환하죠?"라고 했다.

그는 "노무현의 경우 노사모와 같은 당밖의 열성적 지지자들의 도움으로 상황을 돌파해냈지만, 이제는 그것도 불가능하다"며 "당밖의 열성 지지자들이 모두 친문이거든요"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차기'로 분류되는 이낙연 의원에 대해선 "위험을 무릅쓰고 상황을 돌파하는 카리스마형 지도자가 아니다"고 평가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선 "(이 지사가) '국민이 뭔가 새로운 기대를 하는 것 같다'고 운을 뗐지만, 그 자신도 그 발언에서 한 발짝도 더 나갈 수 없음을 잘 안다"며 "그랬다가는 바로 정치적 죽음을 맞을 테니까"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당 일각에서 열린민주당과 통합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선 "지지율 떨어뜨린 그 요인을 더욱 더 강화하겠다는 거죠. 제 정신이 아니다"고 했다.

[김동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