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2461 0092020081462102461 04 04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7333724000 1597333744000

유네스코 "레바논 폭발참사로 문화유산 심각한 훼손"

글자크기

"역사적 건물 60개 무너질 위기...구조 보강·방수 작업 긴요"

뉴시스

[베이루트=AP/뉴시스]레바논 베이루트에서 폭발 참사로 훼손된 건물에 12일(현지시간) 레바논 국기 모양의 배너가 걸려 있는 모습. 2020.8.1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유네스코(UNESCO·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는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참사로 도시 내 문화 유산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고 우려했다.

유네스코는 13일(현지시간) 발표 자료를 통해 베이루트 역사지구와 주요 박물관, 미술관, 종교적 장소 일부가 지난주 폭발 참사로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밝혔다.

레바논 문화부의 사르키스 쿠리 유물 담당 심의관은 제마이제 등 베이루트의 구 시가지에 모여 있는 건물 최소 8000개가 폭발의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중 640개는 역사적 가치가 있는 건물들로 60개는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

쿠리 심의관은 "다가오는 가을 비로 인한 추가 피해를 막으려면 구조 보강과 방수 작업이 긴급하다"고 말했다.

유네스코는 베이루트 문화 유산 복원을 위한 국제적 지원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베이루트에서는 지난 4일 대규모 폭발이 발생해 최소 171명이 숨지고 약 6000명이 다쳤다. 폭발은 항구의 창고에 6년 넘게 방치돼 있던 화학물질 질산암모늄 2750t이 터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