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2262 0022020081462102262 01 0109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597330922000 1597353511000

노영민 사표 반려 공식화, 청와대 “집 두 채 다 팔아 모범”

글자크기

참모 5명 교체로 집단사표 일단락

핵심인 노 실장 잔류하게 되자

“결국 김조원 내보내기였나” 뒷말

야당 “사극에서나 보던 궁정 갈등”

중앙일보

노영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수석급 이상 인사는 일단락됐다고 보면 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13일 출입기자들과 만나 한 말이다. 그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사표가 반려됐냐”는 취지의 질문에도 “그렇게 해석해도 된다고 본다”고 답했다. 청와대가 노 실장의 유임을 사실상 공식화한 것이다. 이로써 지난 7일 청와대 핵심 참모들의 집단 사표 사태는 노 실장과 김외숙 인사수석을 제외한 5명의 교체로 마무리됐다. 사표를 냈던 6명 중엔 정무(강기정)·민정(김조원)·국민소통(윤도한)·시민사회수석(김거성)등 4명, 여기에 사표를 안 냈던 사회수석(김연명)까지 추가됐다. “최근 상황에 대해 종합적으로 책임을 지겠다”며 비서실 소속 핵심 참모 전원이 사표를 냈는데, 리더인 노 실장은 결국 자리를 지키게 됐다.

이번 청와대 참모진의 집단 사의 표명은 부동산 논란으로 불거진 민심 이반에 책임을 지는 차원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이 과정에서 노 실장은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 그는 지난달 2일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들에게 ‘7월 중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하지만 정작 본인은 지역구 청주의 아파트는 팔면서 서울 강남 반포의 ‘똘똘한 한 채’는 유지해 ‘반포 사수’ 논란을 낳았다. 그러다 결국 지난달 24일 반포의 아파트까지 11억3000만원에 팔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노 실장 유임에 대해 “집 두 채를 모두 팔면서 일종의 희생이나 모범을 보인 것으로 해석해 달라”고 했다. “인사 배경이 모두 다주택 소유와 관련된 것은 아니겠지만, 노 실장의 경우 모범을 보이면서 교체 사유가 사라져버린 것”이라는 설명이었다.

이와 관련, 정치권 일각에선 “집단 사표 사태는 결국 김조원 전 민정수석을 겨냥한 것 아니었느냐”는 뒷말도 나온다. 김 전 수석을 제외한 대부분 인사들의 경우 부동산 사태와 무관하게 최근 스스로 사임 의사를 밝혔거나, 이미 교체 시기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유력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6일 김 전 수석의 잠실 아파트 ‘2억원 이상 고가 매물’ 논란이 벌어진 바로 다음날, 노 실장 주도로 집단 사표가 제출된 점도 이런 해석에 힘을 싣는다. 게다가 노 실장과 김 전 수석은 최근 공식 회의석상에서 서로 언성을 높이며 몇 차례 다툼을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당초 이번 청와대 인사는 여권 지지층의 이탈 흐름을 되돌리고, 청와대를 ‘제3기 체제’로 전환시킨다는 의미가 강했다. 그러나 청와대 비서진을 총괄하는 노 실장이 유임되면서 쇄신의 의미는 퇴색했다는 평가다. 공교롭게도 이날 리얼미터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2.5%포인트)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처음으로 미래통합당에 3.1%포인트 추월당했다. 하지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관련 질문을 받자 “정당 지지율을 청와대 관계자에게 묻는 이유를 잘 이해 못 하겠다”며 “정부는 당면한 수해복구, 코로나 방역, 부동산 안정 및 주거 실현을 포함한 경제문제에 총력을 기울이며 뚜벅뚜벅 국정 행보를 해나가겠다”고만 답했다.

노 실장 유임에 대해 미래통합당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정책 당국자가 아닌 비서실장과 수석들만 사표를 제출했을 때 (이미)‘사태의 심각성을 모른다’는 비판에 직면했는데 그마저도 비서실장은 잔류했다”며 “사표 소동은 사극에서 보던 궁정 갈등이 아니었느냐는 의구심만 키웠다”고 했다.

강태화·김기정 기자 thka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