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2072 0022020081362102072 01 01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8900000 1597353405000

대통령 내외, 수해 지역 이재민 위해 성금 기부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수해지역 복구 및 이재민을 돕기 위해 직접 기부에 나섰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연이은 집중호우로 실의에 잠긴 피해 이웃을 위로하기 위해 금일봉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도 기탁할 계획임을 밝혀왔다"고 덧붙였다.

성금은 집중호우로 극심한 피해를 본 이재민들의 피해복구 긴급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희망브리지는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해 4월 강원도 산불, 10월 태풍 미탁, 코로나19 감염 등 국가적 재난이 발생할 때마다 성금을 기탁해왔다"며 "전례 없는 폭우로 피해 규모가 큰 가운데 성금을 기탁해 수해 복구에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