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2015 0252020081362102015 01 0103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8283000 1597384456000

"다주택자 北처럼 때려잡아야" 외치던 김남국 "지나쳤다"

글자크기

"부동산 정책이 장난이냐" "미쳐버렸느냐" 비판 쏟아져

조선일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가 북한이냐’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 값을 때려잡아야 한다.”

지난달 다주택자를 겨냥한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 발언이다. 이랬던 김 의원이 한 달 만에 “다주택자를 적(敵)으로 규정한 점은 우리도 반성해야 한다”며 정반대로 말을 바꿨다. 집권여당 현역의원이 최대 민생과제인 부동산 문제를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김 의원은 ‘현안 토크’ 유튜브 방송에서 같은 당 이원욱 의원과 함께 부동산 문제를 논의하면서 “민주당이 부동산 정책에서 갭투자자나 다주택자를 너무 적으로 규정한 것 같다. 우리도 반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갭투자로 돈 벌려는 분들이 주변의 평범한 사람들”이라면서 “그런 사람들을 너무 지나치게 투기세력, 적이라고 막 (공격)해버렸던 것 아닌가”라고 했다. 또 “막 (공격)하는 게 아니었어야 됐는데, (그 분들의)반감을 키우지 않았나. 전략적 미스가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지난달 7일 페이스북에서 “부동산 가격을 천천히 안정화시키겠다는 정책목표로는 안 된다. 투기 목적의 다주택자는 확실하게 때려잡는다는 생각으로 시장에 확실한 시그널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부동산 정책만큼은 ‘여기가 북한이냐’는 말이 나올 정도로 더 확실하게 때려잡아야 한다”고도 했다.

다주택자·갭투자자에 대한 김 의원의 시각이 불과 한 달 만에 180도 바뀐 것이다. 이를 두고 온라인 공간을 중심으로 “부동산 정책이 장난이냐” “국회의원이면 집 가진 사람들을 가지고 놀아도 되느냐”는 비판이 나왔다. 한 시민은 소셜미디어(SNS)에서 정반대로 바뀐 김 의원의 부동산 관련 발언을 소개하면서 “그렇다면 그는 미쳐버렸는가”라고 쓰기도 했다.

민주당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세금 인상을 골자로 하는 부동산 3법(소득세·법인세·종부세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속 법안 등을 미래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표결로 일방 처리했었다. 통합당 관계자는 “김 의원이야 없던 일로 해버리면 그만이겠지만, 당하는 입장에서는 평생 뼈빠지게 일해서 장만한 전 재산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