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1988 0682020081362101988 04 04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327440000 1597328004000

첨단기술 분야 점유율, 日 언론 평가 한·일 공동 3위…中은 2위

글자크기
세계 첨단기술 분야 제품 시장점유율에서 한국이 미국, 중국에 이어 일본과 함께 세계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와 순위가 같다. 중국은 올해 사상 최초로 일본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자체적으로 조사한 ‘2019년 주요상품·서비스 세계시장점유율’에서 첨단기술(하이테크) 74개 품목 중 한국이 1위 제품을 7개 보유해 일본과 순위가 같았다고 보도했다.

한국의 1위 품목은 DRAM(삼성전자), 유기발광다이오드(삼성전자), NAND형 플래시메모리(삼성전자), 스마트폰(삼성전자), 슬림형 TV(삼성전자), 대형 액정 패널(LG전자), 조선(현대중공업) 등이다.

일본은 지난해 이온배터리, 디지털 카메라 등 11개 품목에서 1위를 기록해 2위였지만 올해 7개로 줄었다.

중국은 휴대통신기지국(화웨이), 감시 카메라(하이크 비젼) 등 12개 품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스마트폰용 중소형 액정패널과 전기자동차에 쓰이는 리튬이온전지용 절연체 등에서는 일본 기업을, 개인용 컴퓨터(PC) 부문에서는 미국 기업을 밀어냈다.

미국은 클라우드 서비스(마이크로소프트), 반도체 제조장치(어플라이드 매터리얼스) 등 25개 품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세계 하이테크 산업에서 중국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다”며 “다만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해 올해의 시장점유율을 조사한 내년 조사에서는 중국 순위가 밀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