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1900 0022020081362101900 02 02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7164000 1597353396000

'김부선과 공방' 공지영, SNS 떠난다 "10년간 상처뿐이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공지영 작가. 연합뉴스·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지영 작가가 돌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공 작가는 13일 페이스북에서 “10년 넘는 동안 상처뿐이었던 페이스북을 떠난다”며 “SNS도 완전히 떠난다. 제가 상처 주었던 분들께 용서를 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를 잊어달라”고 했다. 그는 “그동안 감사했다. 가끔 오래 곰삭은 책으로 만나겠다”며 “철없었지만 자주 웃고 많이 즐거웠다”고 인사했다.

이 글에서 공 작가는 “이 거칠고 사나운 세상에서 자신의 품격을 지키며 산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것 같다“며 “여성들의 삶은 더 힘들어질 것 같고 모든 품격을 지키고자 하는 사람들은 하이에나들의 밥이 될 것 같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공 작가는 그동안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활발한 SNS 활동을 통해 여러 사회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왔다. 현재 공 작가의 트위터 계정을 접속하면 ‘계정이 존재하지 않음’이라는 안내창만 나온다. 다만 그의 페이스북 계정은 여전히 접속 가능한 상태다.

공 작가는 최근 배우 김부선씨와의 SNS 공방으로도 주목받았다. 두 사람의 공방은 지난 11일 공 작가가 김씨로부터 협박을 받았다고 폭로하면서 시작됐다. 그는 이혼한 세 번째 남편의 음란 사진을 갖고 김씨가 일 년째 협박해왔다고 주장했으나, 김씨가 협박이 아닌 요청이었다고 반박하면서 공방이 가열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