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1803 0432020081362101803 02 0201001 6.1.17-RELEASE 43 SBS 58497002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6025000 1597326128000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구속적부심 기각…법원 "이유 없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구속된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구속이 합당한 지 판단해 달라며 법원에 재심사를 청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수원지법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횡령 등 혐의로 구속된 이 총회장의 구속적부심사를 열고 이 총회장의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법원은 "범죄사실의 소명 정도, 수사 진행 상황, 건강 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구속영장 발부가 부적법하다거나 구속의 필요성 등이 인정되지 않을 정도의 사정 변경이 생겼다고 보이지 않아 청구 이유가 없다고 결정했다"며 기각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앞서 이 총회장 측은 오늘(1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 30분쯤까지 진행된 구속적부심사에서 각종 자료를 동원해 이 총회장 구속의 부당성을 주장했습니다.

이 총회장은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 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한 혐의로 지난 1일 구속됐습니다.

또 그는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을 신축하는 과정에서 50억여 원의 교회 자금을 가져다 쓰는 등 56억 원을 횡령하고,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지방자치단체의 승인 없이 해당 지자체의 공공시설에서 종교행사를 연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총회장에 대한 수사를 마치는 대로 기소할 방침입니다.
정다은 기자(dan@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