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1739 0242020081362101739 02 02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5597000 1597325603000

공지영 작가, 트위터 계정 삭제…"SNS 떠난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작가 공지영씨가 13일 트위터 계정을 삭제하고 소셜미디어 활동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공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소셜미디어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공씨의 트위터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페이스북 계정은 남아있다.
이데일리

작가 공지영씨 트위터 캡쳐

그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 “10년 넘는 기간 동안 상처뿐이었던 페북을 떠난다”며 “SNS도 완전히 떠난다. 제가 상처 줬던 분들에게 용서를 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어 “좋은 대통령 만나 코로나도 잘 이겨내고, 경제성장율도 세계 1위다. 그러나 사람들의 마음은 세계 몇 위 일까요”라며 “이 거칠고 사나운 세상에서 자신의 품격을 지키며 산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씨는 최근 배우 김부선씨와 협박 여부를 놓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방을 벌여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