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1725 0032020081362101725 03 0304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5457000 1597325468000

SK바이오사이언스, 미국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생산 계약

글자크기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노바백스까지 잇따라 계약 성사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13일 SK바이오사이언스 판교연구소에서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사진 왼쪽)과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가 화상으로 참석한 노바백스 스탠리 에르크 CEO와 함께 NVX-CoV2373의 글로벌 공급을 위한 3자간 협력의향서를 체결하고 있다. 2020.08.13. [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SK바이오사이언스가 해외에서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및 공급을 위한 계약을 추가 성사시켰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미국 바이오 기업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VX-CoV2373'의 개발과 생산,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공급을 함께하는 위탁생산개발(CDMO, Contract Development Manufacturing Organization)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달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CMO) 계약을 맺은 데 이어 두 번째다. 노바백스 역시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생산을 맡기면서 글로벌 기업이 개발하는 코로나19 백신이 국내에 원활히 공급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계약에 따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항원 제조 기술을 이전받아 추가 공정을 개발하고 생산까지 맡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당장 이달부터 경북 안동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공정 개발 및 원액 생산에 돌입한다. 생산한 코로나19 백신은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에 공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노바백스는 보건복지부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 빠르고 안정적인 생산 ▲ 공평한 분배가 가능한 글로벌 공급 지원 ▲ 국내 공급 노력을 통한 보건 향상 등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노바백스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초기 임상시험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얻으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기업이다.

호주에서 건강한 성인 131명을 상대로 진행한 임상 1상 시험에서 대부분 참가자의 체내에서 면역에 필요한 중화항체와 T세포가 확인됐다. 항체 농도도 코로나19 회복환자의 혈청 샘플에서 보이는 것보다 유의미하게 높았다.

노바백스는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임상 2상 시험을 하고 있으며, 이르면 10월에 임상 3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이번 노바백스와의 CDMO 계약은 SK바이오사이언스와 국제민간기구인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의 협력과도 무관치 않다.

이에 앞서 지난 6월 SK바이오사이언스는 CEPI와 시설사용계약(Capacity Reservation)을 체결하고 안동 백신공장인 L하우스 생산시설 일부를 CEPI가 지원하는 기업의 코로나19 백신의 생산에 사용키로 했다.

노바백스는 코로나19 백신의 신속한 개발과 생산을 위해 CEPI로부터 약 3억8천800만달러의 연구개발(R&D) 비용을 지원받았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때에 CEPI와 계약이 체결된 생산시설 중 일부를 활용하게 된다. 이미 L하우스 연간 생산량을 완제 의약품 기준으로 기존 1억5천만 도즈에서 3배 이상인 약 5억 도즈까지 확대한 상황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는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공급에 주도적 역할을 하는 국제기구 CEPI도 우리의 기술력과 생산력에 주목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기업으로 국내 개발과 해외 수입이라는 투트랙 전략을 취하는 정부의 정책에 발맞추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개발하는 코로나19 백신에도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3월 코로나19 백신의 후보물질 발현에 성공, 현재 비임상 시험을 하고 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