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1629 0182020081362101629 05 0507002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4756000 1597324820000

‘인내심’과 ‘믿음’이 만든 라모스의 홈런 “과정에 집중했다” [현장인터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안준철 기자

인내심과 믿음, 그리고 과정의 중요성을 지킨 결과였다. LG트윈스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26)가 다시 타격감을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

8월 들어 부진에 빠진 라모스는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KIA타이거즈전에 6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1홈런 포함) 1타점을 기록했다. 지난 8일 고척 키움전 이후 5일 만에 다시 홈런을 터트린 게 의미가 있었다. 더구나 달아나는 홈런이었다. LG는 이날 4-2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8월 9경기 타율 0.161로 타격감이 떨어져 있던 라모스였다. 최근 들어 삼진이 많아졌다. 높은 공에 방망이가 헛도는 경우가 많았다. 5월 연일 홈런포를 가동하며 LG의 상승세를 이끌었던과는 대조적이었다. 타율도 2할 대로 떨어졌다.

매일경제

LG트윈스 로베르토 라모스가 13일 잠실 KIA전 4-2 승리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안준철 기자


다만 전날(12일) 경기에서 높은 공에 배트를 참고, 시프트에 의도적으로 밀어서 3루쪽으로 타구를 보내려 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결국 안타를 하나 때리며 청신호를 켜기도 해다.

물론 심판 판정에 예민하게 반응하는 모습도 있었다. 류중일 감독은 “타자가 안 맞을 때는 스트라이크도 볼인 것 같다”면서 “오늘까지는 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라모스를 두둔했다.

이런 믿음에 반응한 라모스였다. 경기 후 라모스는 “내 자신을 믿고 과정에 충실하려 했다. 내가 못 치더라도 훌륭한 동료들을 믿었다”면서 “야구를 하면서 업 앤 다운은 있기 마련이다. 그럴 때일수록 루틴 등을 충실히 했다”고 말했다.

5월과 달리 타격감이 떨어진 최근에 대해 압박감을 느낄 수 있지만, 라모스는 “훈련부터 경기까지 100% 최선을 다하는 것이 내 일이다. 결과에 스트레스받지 않고 과정을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전날 심판 판정에 대한 예민한 반응에 대해서 “내가 감정을 드러낸 적이 없는데, 어제가 처음이었다. 그래서 감독님께도 죄송하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이날 홈런에 대해서 라모스는 “팀 승리에 보탬이 된 것으로 만족하고 기쁘다. 앞으로도 팀 승리에 집중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