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1032 0252020081362101032 04 04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1770000 1597328559000

[영상] 시진핑 보면 큰일나, 빛의 속도로 삭제되는 중국 먹방

글자크기
조선일보

중국에서 유행하는 먹방 방송. 거대한 생고기를 직접 조리해 혼자서 먹는다./틱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음식 낭비를 줄이자고 했더니 중국에서 ‘먹방' 규제가 시작됐다. 먹방은 중국에서 '츠보(吃播·먹는 방송)'라고 불린다. 중국에서는 지난 2016년부터 먹방이 인기를 끌었다.

시 주석은 지난 11일 연설에서 “낭비는 부끄러운 것이고 근검절약이 영예로운 것”이라면서 “중국 전역에서 버려지는 음식물의 양은 충격적”이라고 했다. 시 주석은 입법 관리 감독 강화와 선전교육 강화로 음식 낭비를 막아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중국 전국인민대회(국회격)는 곧장 입법 절차에 착수했다.
조선일보

중국판 먹방/틱톡 캡처


중국의 동영상 공유앱 틱톡과 콰이쇼우 등은 먹방 영상 검열에 나섰다. 12일 중국 CCTV가 '대식가 먹방'의 음식 낭비가 심각하다고 비판하자 신속하게 관련 조치에 나선 것이다. 이들 앱은 먹방에서 음식 낭비가 심하거나 먹는 양이 지나치게 많은 경우 해당 동영상을 삭제하거나 계정을 폐쇄하고 있다. ‘먹토’, ‘먹뱉’으로 불리는 ‘많은 음식을 먹고 몰래 토하거나 뱉는 행위’도 금지한다.
조선일보

중국판 먹방/틱톡 캡처

먹방 규제를 부른 시 주석의 음식 낭비 질책 발언은 최근 몇 주 동안 중국 전역을 강타한 홍수 사태 이후 나왔다. 영 가디언은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홍수 이후 식자재 가격이 오르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등 국가와 무역분쟁이라도 벌어지면 중국 곡식 가격이 급등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에서 소비되는 곡식의 약 20~30%는 수입산이다.

중국은 워낙 음식 낭비가 심각해 이를 개선하면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2일 중국과학원·세계자연기금(WWF)의 2018년 조사를 인용해 “중국이 한 해 동안 낭비하는 식량 규모는 5000만 명이 1년 동안 먹을 수 있는 양”이라고 했다.

[이벌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