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1018 1192020081362101018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7321698000 1597321719000

"조국 딸 세미나 왔다" 당시 로스쿨생 증언

글자크기
"조국 딸 세미나 왔다" 당시 로스쿨생 증언

[뉴스리뷰]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이 2009년 서울대 세미나에 참석했는지를 놓고 법정 다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입시 비리 의혹의 핵심인 만큼 주목을 받는 사안인데요.

참석에 대한 일부 증언이 엇갈리는 가운데, 조 전 장관의 딸이 세미나에 왔던 걸 기억한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윤솔 기자입니다.

[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서 딸 조민 씨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세미나 참석 여부가 또 다시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2009년 행사 당시 로스쿨 재학생 신분으로 행사 안내를 도왔던 김원영 변호사가 증인으로 출석해 조씨가 세미나에 왔다는 취지로 증언한 겁니다.

김 변호사는 교복을 입은 학생이 대학 학술 세미나에 온 게 신기해 기억이 난다며, "고등학생이 어떻게 이런 데를 왔냐"는 질문에 학생은 "아빠가 가보라고 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아버지가 누구냐고" 묻자 학생은 "조국 교수"라고 답했다는 것입니다.

김 변호사는 지난 5월 조 전 장관의 전화를 받고 당시 상황을 기억 나는 대로 적어 사실확인서를 작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변호사의 진술은 '조씨는 세미나에 참석하지 않았다'는 조씨 친구의 증언과, '조씨가 사복 차림으로 세미나에 왔었다'고 말한 서울대 직원의 증언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진술의 신빙성을 의심했지만, 김 변호사는 "나의 부모와 너무 다른 사회적 지위라고 생각해 정확히 기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재판부는 공익인권법센터와 관련한 검찰의 공소장 변경 신청을 받아들였습니다.

조 전 장관이 한인섭 당시 공익인권법센터장의 동의를 받지 않고 인턴 활동 증명서를 위조했고 정 교수가 공모했다는 내용입니다.

조 전 장관은 이 같은 내용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단호히 부인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