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0803 1192020081362100803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7320690000 1597320702000

문대통령, 남부 11개 지자체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

글자크기
문대통령, 남부 11개 지자체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부지방 11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했습니다.

집중호우의 직격탄을 맞은 경남과 전남 등을 돌며 피해현황을 직접 살핀지 하루 만에 나온 신속한 지원조치인데요.

강영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사흘 간 500㎜,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 피해가 큰 경남 하동 화개장터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무엇보다 신속한 복구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와서 보니 지원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지원이 얼마나 속도감 있게 빠르게 되느냐라는 것이 가장 중요한 관건이라는 것을 실감하게 됩니다. 속도 있게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하동과 전남 구례 등 수마가 할퀸 피해 현장을 확인한 지 하루 만에, 남부지역 11개 지자체를 2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청와대도 2차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가 신속하게 진행됐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윤재관 / 청와대 부대변인> "이번 2차 선포는 지자체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직후에 행안부가 긴급 사전 피해조사를 실시해 선포 기준액 초과 여부를 우선적으로 판단하여 이뤄졌습니다."

해당 지자체는 재정자립도에 따라 피해 복구비 중 지방비로 부담해야 하는 비용의 50∼80%를 국고에서 지원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청와대는 또 기초단체 단위로는 특별재난지역 지정 대상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피해가 심할 경우 읍·면·동을 기준으로 조사해 추가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 부대변인은 "한시가 급한 국민에게 정부는 속도감 있게 응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7일 7개 지자체에 이어 11곳이 추가로 선정되면서 특별재난지역은 전국 18곳으로 늘어났습니다.

연합뉴스TV 강영두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