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0699 0252020081362100699 02 0204002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0017000 1597320052000

법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구속적부심 청구 '기각'

글자크기

이만희 측 "부당하다"며 구속적부심사 청구

신천지예수교 이만희(89) 총회장이 “구속이 합당하지 않다”고 주장하며 법원에 재심사를 청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수원지법 형사11부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이 총회장의 구속적부심사를 열고 이 총회장의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심문 결과와 서류에 나타난 내용을 토대로 범죄사실의 소명 정도, 수사 진행 상황, 건강 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구속영장 발부가 부적법하다거나 구속의 필요성 등이 인정되지 않을 정도의 사정 변경이 생겼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조선일보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 총회장 측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진행된 구속적부심사에서 구속의 부당성을 주장했다. 이 총회장은 코로나 사태가 한창 확산하던 지난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 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한 혐의로 지난 1일 구속됐다.

그는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을 신축하는 과정에서 50억여원의 교회 자금을 가져다 쓰는 등 56억원을 횡령하고,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지방자치단체의 승인 없이 해당 지자체의 공공시설에서 종교행사를 연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구속한 이 총회장에 대한 수사를 마치는 대로 기소할 방침이다.

[조철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