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0611 1242020081362100611 06 0601001 6.1.17-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19160000 1597319483000 related

[종합] 기안84 ‘복학왕’ 사과→‘나혼자산다’ 하차 요구ing 어쩌나

글자크기

기안84 웹툰 여혐 논란에 국민청원까지 등장

웹툰 수정하고 삭제했지만 누리꾼 분노 여전

‘나혼자산다’ 시청자 게시판은 ‘하차 요구’ 게시판으로

[동아닷컴]
스포츠동아

사진출처|네이버웹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 기안84 ‘복학왕’ 사과→‘나혼자산다’ 하차 요구ing 어쩌나

분명 수정도 했고 사과도 했는데 도저히 누리꾼들의 분노가 식을 줄을 모른다. 만화가 기안84이 웹툰 ‘복학왕’ 여혐 논란으로 사면초가에 빠졌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기안84가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의 여혐 논란이 제기됐다. 문제가 된 회차는 해당 웹툰의 소제목이자 새로운 에피소드 ‘광어인간’으로 여자 주인공 봉지은 캐릭터를 희화화한 표현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봉지은이 회식 도중 의자에 누운 채 조개를 자신의 배 위에 얹고 깨부수는 장면을 지적했다. 이들은 봉지은이 남성 팀장과 성관계를 하는 등 이성적인 관계를 가진 덕분에 정직원이 됐다는 뉘앙스의 전개도 문제 삼았다.

여성 캐릭터의 성적 희화화는 뜻밖에 누리꾼들의 분노를 불렀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기안84의 웹툰 연재를 중지해달라는 청원까지 등장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네이버웹튼 측은 12일 동아닷컴에 “창작의 자유를 최대한 존중하고 있으나 네이버웹툰 플랫폼에서 연재되는 작품의 영향력이 계속해서 커가고 있는 만큼, 앞으로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들에게 환기하고, 작품에 대해서도 계속 긴밀하게 소통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소통의 결과는 ‘복학왕’ 일부 수정이었다. 조개는 대게로 변경됐으며 봉지은의 자세도 벽돌로 테이블 위 대게를 내려치는 것으로 수정됐다. 추가적으로 봉지은과 남성 팀장이 성관계를 한 듯한 뉘앙스의 대사 “잤어요?”도 삭제됐다.

스포츠동아


기안84도 직접 사과했다. 기안84는 ‘복학왕’ 광어인간 2회차 말미에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며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제끼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을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기안84는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다”며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고백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복학왕’ 웹툰 서비스 담당자 또한 “작품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현재 작가님이 수정해주신 원고로 수정 반영 됐다. 향후 작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님과 함께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기안84의 사과 이후에도 누리꾼들의 분노는 여전한 모양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은 13일 밤 8시 48분 기준 8만명을 넘어섰다. ‘나혼자산다’ 시청자 게시판은 기안84의 하차를 요구하는 누리꾼들과 이를 반대하는 누리꾼들의 관련 게시물이 2000개 이상으로 프로그램과 무관하게 전쟁터가 되어버렸다.
‘복학왕’ 관련 기안84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기안84입니다.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습니다.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제끼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을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또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습니다.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