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0140 0532020081362100140 01 01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16641000 1597320876000

이낙연 "책임있는 사람 자판기 음료 나오듯 말하기 어려워"

글자크기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출연

대권경쟁자 이재명에 "사이다같다는 국민 심리 있어" 인정

"책임있는 사람이 매번 자판기 음료 나오듯 하는 것은 어려운 일"

"저는 직분에 충실해야 한다는 생각 강한 사람"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노컷뉴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은 13일 잠재적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율 상승에 대해 "좋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다들 얘기하는 대로, 평론가들의 얘기를 수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지사가 각종 현안에 대해서 직설적이면서도 빠르게 반응을 내놓는 데 대해 '사이다 발언'이라는 평가가 있다는 질문에 "그러한 국민의 심리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이 지사가 정책 현안 등에 대해 명쾌하고 뚜렷한 입장을 내놓는다는 평가가 있다'는 추가 질문이 이어지자 "거기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겠다"고 말을 끊었다.

노컷뉴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지나치게 신중한 언행으로 인해 불거진 이른바 '탕수육 찍먹 부먹' 논란에 대해서는 "저는 직분에 충실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한 사람"이라며 "총리로 일할 때는 총리 직분에 충실했고, 그 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그 다음엔 국난극복위원장 때도 그런 취지에 부합했는데 잘했으니 10%나 지지율이 올랐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일을 맡았으면 일에 충실해야 하는데 그것을 뛰어넘는 역할이나 어떠한 것을 기대하셨던 것 같다"며 "그러나 저는 자제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선명하게 (의견을) 제시하겠다"며 "어떤 책임이 있는 사람이 매번 자동판매기에서 음료수 나오듯 마구 그렇게 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 지사의 직설적 언행에 환호하는 현상을 두고 이를 자신과 직접 비교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