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0103 1192020081362100103 03 03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7316625000 1597316633000

깜깜이 환자 급증…"악화 시 거리두기 2단계 불가피"

글자크기
깜깜이 환자 급증…"악화 시 거리두기 2단계 불가피"

[앵커]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확진자 수가 다시 늘고 특히 수도권에선 어디에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모르는 '깜깜이 환자'까지 증가하자 정부는 수도권이 '일촉즉발 상황'이라며 상황이 더 악화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2주간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깜깜이 환자' 비율은 13.4%.

깜깜이 환자가 많다는 건 그만큼 지역사회에 '조용한 전파' 가능성이 높다는 겁니다.

방역당국이 현재의 수도권 상황을 5월 이태원 클럽 발 집단감염 때보다 위험한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보는 이유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무증상·경증 감염의 조용한 전파가 상당기간 지역사회에 확인되지 않고 이어져 오다가 교회, 방문판매, 직장, 시장, 학교 등…"

지역감염 확산세도 심상치 않습니다.

10일 0시 기준 신규 지역감염자수는 17명이었는데, 이후 지속적으로 늘더니 13일 50명 가까이 치솟았습니다.

방역당국은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현재 1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상황이 계속 악화되면 또 다시 일상의 활동 일부를 제한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상향조치가 불가피할 수도 있다…."

거리두기가 2단계로 상향되면, 실내 50명, 실외 100명 이상의 모임, 집회가 금지되고, 유흥시설 같은 고위험시설 운영이 중단됩니다.

또 등교 인원을 줄이거나 원격 수업을 해야하고 스포츠 경기도 다시 관중을 들일 수 없게 됩니다.

방역당국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이번 주말 각종 모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가급적 집에 머물러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