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9818 0912020081362099818 03 0304001 6.1.1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15288000 1597315300000

셀트리온헬스케어 2분기 영업이익 868억…'작년 연간 실적 넘었다'

글자크기
더팩트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유통·판매 중인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의 미국 처방이 크게 늘었다. ‘트룩시마’는 미국 처방 출시 8개월 만인 올 6월에 16.4%의 점유율을 달성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2분기 매출액 4203억 원…영업이익률 20%대 달성

[더팩트│성강현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분기 영업이익 868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838% 성장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작년 한 해 동안 벌어들인 영업이익 828억 원을 한 분기 만에 초과 달성한 성과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8% 늘어난 4203억 원을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2016년 이후 4년 만에 20%대를 달성했다. 순이익 464억 원은 전년 동기 대비 448% 증가하며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이뤄졌다.

회사 측은 제품 가격이 좋은 미국 시장에서 성장을 지속했고, 유럽에선 가격이 높은 지역들을 대상으로 입찰에 참여하는 선택적인 판매 전략을 추진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올 2분기 호실적은 바이오시밀러의 해외 판매 확대가 이끌었다. 특히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의 미국 처방이 크게 늘었다. 미국 헬스케어 정보서비스인 심포니헬스(Symphony Health)에 따르면 ‘트룩시마’는 미국 처방 출시 8개월 만인 올 6월에 16.4%의 점유율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앞으로도 성장세가 주목된다.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자가면역질환 피하주사제 ‘램시마SC(성분명 인플릭시맙)’는 지난 7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로부터 추가 승인을 받으면서 전체 적응증에 대한 허가를 획득해 올 하반기 본격적인 유럽 시장 확대를 앞두고 있다. '램시마SC'는 집에서 자가투여가 가능해 코로나19 상황에서 감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제로 주목 받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제품 해외 영업과 마케팅, 판매 등을 담당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측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상업무체계를 가동한 결과 글로벌 전역에서 의약품 공급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었다"면서 "유럽, 미국 등 주요 시장에 제품을 출시하는 동시에 글로벌 직접 판매 확대 등 성장을 위해 노력해온 성과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하반기부터 기존 제품들의 직접 판매가 본격 돌입하면서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dank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