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8827 0032020081362098827 02 02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97310975000 1597310999000

'성추행 방조 의혹' 김주명 前비서실장 "고발은 정치적 음해"(종합2보)

글자크기

서울시 피고발인 중 첫 소환…"전보 요청 받은 적도, 성추행 조직적 방조도 없었다"

경찰, 11일 피해자-서울시 관계자 첫 대질신문도 진행

연합뉴스

'박원순 성추행 방조 혐의' 김주명 전 비서실장 경찰 출석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김주명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이 13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방조 혐의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0.8.13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문다영 기자 =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을 시 관계자들이 방조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13일 오전 김주명(57)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김 원장은 3시간여에 걸쳐 조사를 마쳤다.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된 서울시 전·현직 관계자 중 첫 소환이다.

◇ '성추행 방조 의혹' 첫 소환…"성추행 조직적 방조·묵인 아냐"

오후 1시 32분께 나온 김 원장은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오늘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했다"며 "제가 알고 경험한 사실을 바탕으로 모든 내용을 소명하고, 제가 갖고 있는 자료도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근무 기간 중에 성추행 피해 호소를 들은 바 없다"며 "(피해자로부터) 전보 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다. 성추행을 조직적으로 방조하거나 묵인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자신을 고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막연한 추측과 떠도는 소문에만 근거해 저를 포함한 비서실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성추행을 방임·방조·묵인한 것처럼 매도했다"면서 "이런 가세연의 무고 행위는 저를 포함한 비서진 전체의 명예와도 관련된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아무런 근거도 없이 정치적 음해를 목적으로 고발한 가세연에 대해서는 민·형사상의 엄정한 법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추측이나 소문에만 의존해 비서진 전체를 성추행 방조 집단으로 매도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률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비서실장으로서 책임질 일이 있다면 무겁게 책임을 지겠다"며 "저를 포함한 비서진 전체는 피해자 중심주의와 2차가해 금지라는 원칙을 지키면서 법 절차에 따른 진실 규명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박원순 성추행 방조 혐의' 김주명 전 비서실장 경찰 출석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김주명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이 13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방조 혐의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0.8.13 hwayoung7@yna.co.kr



이날 조사는 가세연이 지난달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 등 전·현직 서울시 부시장과 시장 비서실장들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이뤄졌다.

경찰은 김 원장이 비서실장으로 있으면서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 피해자의 고충 호소 사실을 알았는지 등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측 대리인 등은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4년이 넘는 동안 성고충 전보 요청을 20명 가까이 되는 전·현직 비서관들에게 말해왔다"며 "그러나 시장을 정점으로 한 업무체계는 침묵을 유지하게 만드는 위력적 구조였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또 "고충을 호소하는 피해자에게 인사담당자는 '남은 30년 공무원 생활 편하게 하도록 해줄테니 다시 비서로 와달라', '예뻐서 그랬겠지', '(인사이동 관련) 시장에게 직접 허락을 받아라'라고 대응했다"면서 "만약 이 같은 점이 인정된다면 추행 방조 혐의가 성립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CBS에서 기자로 20여년 재직한 김 원장은 박원순 전 시장 재직 당시인 2016년 7월 미디어특별보좌관으로 서울시에 합류했으며 2017년 3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비서실장으로 일했다. 그는 2019년 7월부터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장을 맡고 있다.

◇ 경찰, '엇갈린 진술' 피해자-서울시 관계자 11일 첫 대질 신문

한편 경찰은 피해자가 서울시장 비서실 관계자들에게 성추행 피해 상황을 알렸는지 여부에 대해 상반된 진술이 나오고 있는 점을 고려해, 피해자와 서울시장 비서실 소속 직원을 이틀 전에 함께 불러 대질조사를 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의 인사 전출 요청을 참고인(비서실 직원)이 들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향후 사건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추가 대질조사 등을 적극 고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방임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20명을 조사했는데, 피해자와 진술이 다른 부분도 많다"며 대질신문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한 바 있다. 서울시 직원 가운데 동의하는 사람에 한해 거짓말탐지기도 활용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11일 출석한 직원의 경우 거짓말탐지기 검사에 동의하지 않아 실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xi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