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7932 0292020081362097932 06 0602001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08840000 1597308965000 related

김부선vs공지영, 녹취 유출 갈등→前남편 음란사진 협박주장..2년째 공방 [종합]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하수정 기자] 소설가 공지영과 배우 김부선이 SNS 상에서 날선 공방을 벌이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는 등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김부선은 한 유명 정치인과 스캔들에 휩싸였고, 공지영이 김부선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면서 좋은 관계를 맺었다. 그러나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이 온라인을 통해 퍼져나갔고, 김부선은 녹취 파일을 유출한 인물로 공지영을 의심하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공지영은 유출자로 남성 이모 씨를 지목해 신고했고, 김부선은 오랜 시간 공지영에게 이모 씨 사건의 처분 결과를 알려달라고 부탁했다고.

이후 공지영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 얽히지 않으려 피했지만 우리 아이들을 위해 대답한다. 전 남편이 보냈다는 그 음란사진 공개하시라"며 "세 번째 이혼을 한 지 16년이 지났고, 전 남편이 어떤 여배우와 섬씽이 있었던 걸 최근 알았다.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 보다. 아니면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당연히 전혀 모른다"며 전 남편과 김부선(어떤 여배우)을 언급했다.

이어 "내 전 남편이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한다고 (김부선이) 내게 협박을 해 왔던 것이 일년 전이다. 그걸 막으려면 녹음 유출에 대해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 녹음 유출에 공개적으로 사과한다.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당시 공개로 발언해 줄 것을 요청했고, 나는 지금 시기가 좋지 않겠다고 빌었다. 아이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에"라며 과거 공개 사과를 하지 못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공지영은 "이제 더 이상 대응 않겠다. 전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사진 공개하라. 아이도 이제 성인이니 알아서 해석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OSEN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김부선은 "협박과 요청의 차이, 협박했다는 내용은 이렇다"며 공지영과 주고받은 카톡 대화 내용을 캡처해 공개했고, 둘만 사적으로 나눈 대화를 녹취한 뒤 유출해 상처를 줬으니 사과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부선은 "기도하신다는 식상한 그런거 말 말고 샘은 김부선과 이미소라는 모녀에게 세상의 편견에도 나름 당당하고 꿋꿋하게 살아온 우리 모녀에게 결과적으로 어떤 가해를 했는지 아시나요? 모르시겠죠"라며 "샘은 회복 못 할 상처를 우리 모녀에게 남겼고 덕택에 미소는 입국해 샘 녹취 유출 사건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할 관계, 심각한 상황이 됐습니다. 저는 적어도 선생님처럼 몰래 녹취해 유출하거나 타인과 공유하거나 그런 짓 안 합니다. 그런 짓 하는 거 진짜 양아치에요"라고 분노했다.

이런 가운데, 김부선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부선 상간녀 불륜녀 잡x 헤픈x 애비가 누군지도 모르는 화냥x 니들 이게 할 소린가? 들어들 보세요"라며 그동안 성직자 같은 삶을 살아왔다고 고백했다.

그는 "딸 낳고 30년간 비구니처럼 살았어요. 내 오래된 벗들은 나라에서 열녀문 주는 것도 아닌데 왜 그렇게 산이나 다니며 연애 한 번 안 하고 사느냐고. 우리 큰 언니는 세상에서 내가 젤 불쌍하다고 연인과 사랑하며 살아도 아쉬운데 부부가 가장 좋을 때가 삼 사십 댄데 돌아오지 않을 애 아빠만 기다린다고 독수공방 누가 알아주냐고 멍청하다고 가엽다고 해요"라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세상과 남자 너무 무서웠어요. 지금도 그래요. '말죽거리잔혹사' '애마부인' 등 그거 다 영화 속 인물이에요. 현실과 영화는 천지차이란 말입니다. 김부선 성적으로 성직자처럼 살았단 말입니다, 자살 안 합니다. 억울해서 눈 감지 못해요. 사는 것도 내게는 투쟁이니까. 변호사가 필요해 보입니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