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6844 1092020081362096844 02 0201001 6.1.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7306085000 1597306882000

‘정의연 회계부실 의혹’ 윤미향 의원 서부지검 첫 출석

글자크기

[앵커]

위안부 운동 단체인 정의연과 그 전신인 정대협의 회계 부정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미향 의원이 오늘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지 석 달여 만입니다.

문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와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늘 서울 서부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습니다.

검찰이 이들 단체에 대해 수사를 시작한 지 석 달 만입니다.

윤 의원은 정의연과 그 전신인 정대협에서 개인 명의 계좌로 후원금을 모금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와 횡령 의혹 등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정의연이 경기도 안성에 있는 위안부 쉼터 건물을 시세보다 고가로 매입했다 헐값에 매도했다는 의혹 역시 주요 수사 대상입니다.

앞서 지난 5월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후원금을 불투명하게 사용했단 취지의 기자회견을 한 뒤 정의연과 윤 의원을 둘러싼 여러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안성 쉼터 매매 과정에서 부당한 이익을 취하지 않았다고 전면 부인했습니다.

또 자신의 계좌로 모금 사업을 하는 등 허술한 부분이 있었지만 개인적으로 사용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수사해 달라는 수십 건의 고발을 접수한 검찰은 사건을 서울서부지검에 배당하고 정의연 사무실과 안성 쉼터를 정의연에 매각한 건설업체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지난달에는 2013년부터 2년여간 정대협에서 회계 업무를 담당한 직원을 보조금관리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해 입건했습니다.

한편 정의연은 어제(12일) 정기수요집회를 통해, 회계관리 체계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영상편집:김형기

문예슬 기자 (moonster@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