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6527 0602020081362096527 03 0309001 6.1.17-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06299000 1597307821000

'롯데 2인자' 황각규 부회장 전격 사임…이례적 인사에 지각변동 예상

글자크기
신동빈 회장, 송용덕 부회장,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 등 3인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그룹 2인자인 황각규 부회장(롯데지주 대표이사)이 13일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면서 롯데지주가 신동빈 회장, 송용덕 부회장,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 등 3인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13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인사안을 확정했다.

12월 정기임원 인사를 고집하던 롯데그룹이 8월에 인사를 낸 배경에는 그룹의 양축인 쇼핑과 화학의 동반 실적악화에 따른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 창업이래 최대 위기 상황에서 누군가가 책임을 져야했고 결국 그룹내 2인자 역할을 했던 황 부회장의 퇴진이 불가피 했다는 분석이다

황 부회장은 '형제의 난'과 신동빈 회장 구속 등 롯데그룹의 위기 상황에서 신 회장의 빈자리를 채운 인물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신동빈 회장이 경영에 복귀한 뒤 지난해 12월 롯데그룹 정기인사에서 송용덕 부회장을 지주로 불러들이면서 황 부회장의 위상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황 부회장이 예상보다 일찍 퇴진하면서 그룹 경영진의 역학구도에도 변화 생길 전망이다. 황 부회장은 경영일선에선 물러나지만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직은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시기상 승진 인사 시즌은 아니다보니 일단 등기 상으로만 3인 공동 대표 체제를 이룰 가능성이 크다. 다만 그간 신 부회장 아래 황 부회장과 송 부회장 투톱 체제였다면, 앞으로 '신 회장- 송 부회장 - 이 대표'로 직급 수직화 체제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이번 황 부회장의 인사로 롯데그룹의 인사가 마무리되기보다는 후속인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본격적인 그룹 체질개선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 성격이 강하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 출범한 통합온라인 쇼핑몰 롯데ON에 대한 시장의 부정적인 반응으로 후속인사를 통한 세대교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전부터 디지털 전환 등 그룹의 체질을 개선하는 작업을 준비하고 있었다. 코로나19사태가 터지면서 그룹이 생존을 위해 변화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문제의식이 제기됐다"면서 "황 부회장의 퇴진은 조직과 인력을 재정비하고 위기상황에 신속한 의사결정으로 대응하기 위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1960년생으로 건국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1986년 롯데백화점에 입사해 상품 소싱과 영업 등을 두루 거친 백화점맨이다. 2007년 롯데백화점 잠실점장, 경영지원부문장을 맡았다. 이후 2012년 롯데월드 대표로 자리를 옮긴지 2년 만에 롯데그룹이 하이마트를 인수하면서 2015년 대표이사로 선임돼 하이마트 성장세를 이끈 '유통전문가'로 평가받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