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6306 0032020081362096306 01 0108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05892000 1597305911000

평양, 열흘새 내린 비 294㎜ 기록…북한 전역에 폭우 128회

글자크기

1∼10일 북한 전국 평균 강수량 315.8㎜ 기록…평안·자강도 일대 폭우주의보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에서도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지면서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평양에서만 총 294㎜의 비가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북한, 하천 및 저수지 홍수 위험성 경고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8월 8일 하천과 저수지 홍수 위험성을 언급하며 최근 장맛비에 불어난 대동강 모습을 공개했다. 대동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평양 주체사상탑 인근 다리 바로 밑까지 물이 차오른 것을 볼 수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조선중앙TV는 13일 "평양에서 8월 상순 기간에 내린 비 양이 294㎜ 정도 된다"며 "기상 관측 이래 매우 많이 내렸다"고 전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평균 강수량은 300㎜를 훌쩍 넘는다.

리영남 기상수문국 부대장은 "8월 1일부터 10일 사이에 전국 평균 강수량은 315.8㎜"라며 "지난해 평년과 대비해놓고 보면 매우 많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8월 1∼2일과 3∼4일, 5∼6일, 9∼10일에 연달아 비가 내렸고 전국적으로는 128회의 폭우 현상이 관측됐다고도 덧붙였다.

가장 비가 많이 내린 시기는 5∼6일로 꼽혔다.

이는 황해도 일대에 홍수 피해가 컸던 시기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6일과 7일 1박 2일 일정으로 황북 은파군 대청리의 수해현장을 직접 찾기도 했다.

연합뉴스

침수 위기의 평양 5·1 경기장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8월 8일 하천과 저수지 홍수 위험성을 언급하며 최근 장맛비에 불어난 대동강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은 대동강 유역의 5·1 경기장 인근까지 물이 들어찬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문제는 앞으로도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오는 13∼14일 폭우와 많은 비 주의경보가 내렸고, 평안북도 운산군과 평안남도 영원군, 자강도 동신군 등에서는 국지적으로 150∼200㎜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평안남북도와 자강도에서는 우레를 동반한 100㎜ 이상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리 부대장은 "인민경제 모든 부문에서 피해를 철저히 막기 위한 대책을 계속 세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