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5972 0032020081362095972 02 02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05364000 1597305390000

여고 교사가 기말고사 시험문제 유출…일부 학생 고득점(종합)

글자크기

사회문화 과목 20개항 이메일로 미리 보내…경북도교육청 "의도적 행위 아닌 듯"

연합뉴스

시험지 유출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상주 한 고등학교 교사가 특정 학생에게 기말고사 시험문제를 유출한 것으로 드러나 교육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3일 해당 고교와 학부모 등에 따르면 A 교사는 지난 6일 교내에서 치른 기말고사 사회문화 과목 23개 문항 중 20개 문항을 2학년 B양에게 이메일로 보냈다.

A 교사는 기말고사 전인 지난달 24일 1학년 때 담임을 맡은 B양에게 이메일로 시험문제 20개가 담긴 파일을 전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B양은 기말고사에서 사회문화 과목에 만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B양은 같은 반 친구 태블릿 PC에서 메일 내용을 확인한 후 로그아웃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 학교 문과 2학년생은 70여명으로 유출된 문제를 본 학생들은 고득점을 받았다.

이런 사실이 지난 10일부터 교내에 알려지자 학생·학부모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학교 측은 문제 유출을 확인하고 문과 2학년생에게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통보했으나 학생·학부모들은 교사를 처벌하고 B양 성적을 0점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교 측은 "시험문제 파일이 유출된 것을 확인했지만 교사가 왜 제공했는지는 명확하게 밝혀내지 못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했다.

학부모들은 "성적이 우수한 B양 내신 관리를 위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철저히 조사한 뒤 교사와 학생을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학교 측은 13일 상주경찰서에 A교사를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 의뢰하고 경북도교육청에 특별감사를 요청했다.

경북도교육청은 "250∼260개 문제를 공부하라고 학생에게 줬는데 유사한 20개가 출제됐다"며 "의도를 가지고 문제를 유출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학교는 재시험을 치르려고 하지만 학부모가 반대하는 상황이라서 특별감사 후에 재시험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