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2276 1192020081362092276 03 03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7299893000 1597299905000

신규 확진 56명…"수도권 일촉즉발 상황"

글자크기
신규 확진 56명…"수도권 일촉즉발 상황"

[앵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56명 새로 나왔습니다.

지역사회 감염자가 47명으로 41일 만에 가장 많이 발생해 우려스러운데요.

방역당국은 서울 등 수도권이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에 처해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보도국 연결하겠습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명 나왔습니다.

그제부터 이틀 연속 50명을 넘었는데 이런 현상이 2주간 계속되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 중 하나를 충족하게 되는 겁니다.

지역사회 감염자는 47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9명이었는데, 국내 감염자는 지난달 2일 49명 이후 41일 만에 가장 많았습니다.

서울 25명, 경기 16명 등 수도권이 41명이었고, 부산이 2명, 광주·울산·충남·경남에서 1명씩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서울에서는 패스트푸드점 롯데리아 직원 모임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모임 참석자 9명, 직장 동료 2명 등 모두 11명이 확진됐습니다.

방역당국은 롯데리아 군자점 등 8개 지점, 광진구 소재 족발집, 호프집 방문객들은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사무실에선 지난 6일 첫 환자가 나온 뒤, 추가 발생 환자 3명을 조사한 결과, 경기도 광주시 일가족 확진자 3명과 연관성이 확인됐고 연이어 2명이 더 확진돼 누적 9명이 됐습니다.

서울 관악구 은천재활요양병원에선 입소자 2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8명이 됐습니다.

교회와 학교발 감염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선 어제 첫 환자가 확인된 이후, 교인 4명이 추가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5명이 됐습니다.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에선 그제 2명, 어제 1명의 확진자가 나온 뒤, 9명이 추가 감염돼 확진자가 모두 12명으로 늘었습니다.

경기 용인에선 고등학교 2곳에서 학생 5명이 확진된 뒤, 이들 학생의 부모와 다른 반 학생이 추가 감염돼 확진자가 모두 8명이 됐습니다.

부산 해운대구의 부산기계공고에서도 학생 1명이 확진된 뒤, 학생 접촉자 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3명이 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최근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깜깜이 환자' 비율이 13.4%로 증가했고, 특히 서울 등 수도권은 5월 초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당시보다 더 위험한 일촉즉발의 상황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따라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이번 주말 3일 동안 각종 모임과 집회를 자제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