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91911 0372020081362091911 01 01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99319000 1597299476000

3월 해임청원 이어 또…“추미애 탄핵” 靑청원 20만명 넘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검사장급 이상 간부 인사가 발표된 지난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탄핵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동의자 수 2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3월 추 장관을 해임해달라는 국민청원이 20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두 번째다.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13일 오후 3시 현재 ‘추미애 장관 탄핵’이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20만5379명이 참여했다. 지난달 14일 청원을 시작한 지 한 달여만이다.

청와대 수석, 장관 등 책임 있는 관계자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기로 한 기준인 20만명을 넘어선 만큼 정부 관계자의 답변이 나올 전망이다.

청원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위신과 온 국민을 무시하고 마치 자기가 왕이 된 듯 검사장이나 검찰총장을 거역한다 하며 안하무인”이라며 “역대 저런 법무부 장관은 보지도 듣지도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탄핵을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3월 추 장관 해임 청원 동의자가 33만명을 넘자 한 차례 답변을 내놓은 바 있다. 당시 청원인은 “최근 검찰 인사에서 통상적 인사주기가 무시됐고 검찰총장의 의견 청취가 생략됐으며 정권 실세에 대한 수사진의 전원교체가 이뤄졌다”며 추 장관 해임을 요청했다.

이에 청와대는 “법무부는 현안사건 수사팀을 유지해 기존의 수사 및 공판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했다. 능력과 자질, 업무성과 등을 공정하게 평가해 인사를 실시했다. 특정 성향이나 개인적 친분을 이유로 특혜성 인사를 했던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며 추 장관을 해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