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88274 0352020081362088274 02 0201001 6.1.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93663000 1597317916000

‘박원순 성추행 방조 의혹’ 김주명 전 비서실장 “전보 요청·성추행 들은 적 없다”

글자크기
‘성추행 방조’ 혐의 고발로 소환된 첫 비서실장

“고소인에 대한 2차가해 발생 않길 바라”

“책임질 일 있다면 무겁게 책임지겠다”

“소문만으로 비서진 전체를 방조 집단 매도…법적 대응할 것”


한겨레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김주명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장이 13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방조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미리 준비해온 입장문을 읽고 있다. 채윤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김주명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장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방조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 원장은 비서실에 근무하는 동안 박 전 시장을 고발한 피해자의 피해 호소나 전보 요청을 들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13일 오후 피고발인 조사를 마치고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고소인(피해자)이 이 힘들고 어두운 터널을 지나 마음의 평안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또한 고소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이나 악의적인 2차 가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당시 비서실장으로서 책임질 일이 있다면 무겁게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저를 포함한 비서진 전체는 피해자 중심주의와 2차 가해 금지라는 원칙을 지키면서 법 절차에 따른 진실 규명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다만 취재진의 질문에 “2017년 3월부터 2018년 5월까지 근무하는 기간 중에 성추행에 대한 피해 호소를 들은 바 없다. 전보 요청을 받은 사실도 없다”며 “조직적 방조나 묵인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달 16일 김 원장과 고한석·오성규·허영·김주명 등 박 전 시장의 과거 비서실장들과 서울시 부시장을 지낸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 이에 대해 김 원장은 “가세연은 막연한 추측과 떠도는 소문에만 근거해 저를 포함한 비서실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성추행을 방임, 방조, 묵인한 것처럼 매도했다”며 “아무런 근거도 없이 정치적 음해를 목적으로 고발한 가세연에 대해 민·형사상의 엄정한 법률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추측이나 소문에만 의존해 비서진 전체를 성추행의 방조 집단으로 매도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률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장의 이러한 주장에 대해 피해자 공동 변호인단과 지원단체들은 입장문을 내어 “기본적 사실조차 전부 부인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반발했다. 이들은 “(피해자의 전보 요청 등) 관련 증거자료는 경찰에 이미 제출했으며, 대질신문에 응하는 등 수사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피해자 및 변호인단, 지원단체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비난과 허위사실에 기반한 음해, 인권침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경찰은 성추행 방조 의혹과 관련해 지금까지 서울시 관계자 20여 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비서실장 출신 가운데 성추행 방조 혐의로 조사를 받은 이는 김 원장이 처음이다. 아래는 입장문 전문.



김주명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 입장문

고소인이 이 힘들고 어두운 터널을 지나

마음의 평안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또한 고소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이나 악의적인 2차 가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저는 당시 비서실장으로서 책임질 일이 있다면

무겁게 책임을 지겠습니다.

마찬가지로 여론의 비난을 피하기 위해

침묵하거나 사실과 다른 얘기를 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오늘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했고

제가 알고 경험한 사실을 바탕으로 모든 내용을 소명하고

제가 갖고 있는 자료도 제출했습니다.

오늘 저는 가세연이 고발한

조직적 성추행 방조혐의의 피고발인 자격으로 조사받았습니다.

가세연은 막연한 추측과 떠도는 소문에만 근거하여

저를 포함한 비서실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성추행을 방임, 방조, 묵인한 것처럼 매도하였습니다.

이러한 가세연의 무고 행위는

저를 포함한 비서진 전체의 명예와도 관련된 문제입니다.

아무런 근거도 없이 정치적 음해를 목적으로 고발한 가세연에 대하여는

민형사상의 엄정한 법률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또한 추측이나 소문에만 의존하여

비서진 전체를 성추행의 방조 집단으로

매도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률적 대응을 검토할 것입니다.

저를 포함한 비서진 전체는

피해자 중심주의와 2차 가해 금지라는 원칙을 지키면서

법 절차에 따른 진실 규명에도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020. 8. 13 고 박원순 시장의 전 비서실장 김주명



글·사진/채윤태 기자 chai@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