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86840 0022020081362086840 01 01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7289889000 1597300005000

고무장갑 김정숙vs하이힐 멜라니아…노웅래 "클래스 다르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펼친 김정숙 여사의 ‘패션’에 대해 “클래스가 다르다”며 극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하이힐’사진과 나란히 비교하면서다.

노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영부인이 왜 거기서 나와?’란 제목의 글을 올리며 “오늘 김정숙 여사가 강원도 철원의 폭우 피해 현장을 비공개로 방문해 수해 복구 봉사에 나온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노 의원은 “2017년 8월 텍사스 허리케인 하비가 왔을 당시 하이힐 선글라스 패션으로 방문한 멜라니아 영부인이 떠오른다”며 “수해 봉사 패션, 클래스가 다르다”고 김 여사의 옷차림을 평가했다.

해시태그로는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후보 #기호6번 #문재인정부성공 #정권재창출 #무한책임 #일편당심 #힘내라_대한민국 #김정숙여사 #베스트드레서 #멜라니아영부인 #비야_이제_그만 등을 달았다.

김정숙 여사는 앞서 12일 수해 피해 지역인 강원도 철원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사진 속 김정숙 여사는 밀짚모자를 쓰고 고무장갑을 낀 채 수해 복구 작업을 돕고 있다. 반면 멜라니아 여사는 선글라스에 굽이 높은 ‘스틸레토 힐’을 신고 수해 지역을 향해 출발하고 있다.

노 의원은 김 여사가 ‘보여주기식 봉사’가 아닌 ‘진짜 봉사’를 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멜라니아 여사와 비교한 것으로 보인다. 노 의원은 민주당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9 전당대회에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했다.

김 여사의 철원 방문은 비공개 일정이었으나 일부 언론에 보도되면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문의가 많아 알려드린다”며 김 여사의 봉사활동 내용과 사진을 공개했다. 수행 직원은 2부속실 직원과 윤재관 부대변인 등 소수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집중호우에 물에 잠긴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를 예고 없이 찾았다. 김 여사는 오전 8시 40분부터 편안한 복장으로 수해복구 작업을 시작했다. 침수 피해를 본 집의 가재도구를 씻고, 흙이 묻은 옷을 빨고, 널브러진 나뭇가지 등을 날랐다. 점심시간에는 배식 봉사활동도 하고 오후 2시쯤 상경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