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7814 0182020081362077814 01 0102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56680987 false false false false 1597276858000 1597363717000

"文정부, 권력형 비리 사라져" 靑 떠나는 윤도한에…진중권 "어이 없네"

글자크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에서 권력형 비리가 사라졌다'는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퇴임 인사에 대해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3일 새벽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윤 전 수석 관련 기사를 게재하면서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과 행정관, 도대체 기소 안 된 사람을 찾기 어려운 지경인데 이게 뭔 소린지"라고 비꼬았다.

앞서 윤 수석은 전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 정부는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민주주의의 전형이자 모범"이라며 "제가 안에서 보고 느끼고 경험한 결과 어느 정부보다 깨끗하다고 자부한다"고 전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라임·옵티머스 사태 등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수사가 줄줄이 걸려 있는데 대체 뭔 소리를 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분이 무려 국민소통수석이란다. 이 정권이 얼마나 불통인지 마지막 순간까지 몸으로 보여 주고 떠난다"며 "하여튼 이 정권은 말이 안 통한다"고 비판했다.

MBC 기자 출신인 윤 수석은 지난해 1월 8일 청와대에 입성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