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7655 0042020081362077655 02 0208002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7276313000 1597276709000

[날씨] 전국 열대야·폭염특보...잠수교, 통행 재개 미지수

글자크기

잠수교, 12일 만에 수면 위로…현재 잠수교 수위 5.99m

내일부터 중부 강한 장맛비…잠수교 통행 재개 여부 미지수

광복절인 주말, 중부에 강한 국지성 호우…비 피해 유의

[앵커]
이틀째 장마가 소강상태를 보이며 잠수교는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장마가 완전히 끝나지 않아 통행 재개 여부는 알 수 없는 상황인데요.

한강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날씨와 현장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신미림 캐스터!

오늘도 장맛비가 쉬어가는군요?

[캐스터]
장마가 짧게 소강상태를 보이는 사이, 밤낮없는 무더위가 기승입니다.

서울에도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났고요,

한낮에는 체감 온도가 33도를 웃도는 찜통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이어서 잠수교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현재 잠수교 수위는 5.99m까지 낮아져 12일 만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물은 빠졌지만, 곳곳에 수마가 할퀴고 간 흔적이 가득해 청소와 보수가 불가피해 보이는데요,

여기에 내일부터 중부에는 또다시 많고 강한 장맛비가 예보됐습니다.

이에 따라 잠수교의 통행 재개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비가 그친 뒤 잔뜩 높아진 습도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밤사이 최저 기온이 강릉 28.8도, 제주 28.3도, 서울도 26.3도를 기록했는데요.

한낮에는 찜통더위로 이어지겠습니다.

폭염특보가 전국으로 확대, 강화된 가운데, 오늘 서울의 낮 기온은 30도, 대전 32도, 대구는 무려 35도까지 치솟아 어제만큼 덥겠습니다.

더위 속에 낮부터 밤사이 내륙 곳곳에 20~60mm의 강한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소나기로 인한 피해 없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로 51일째를 맞고 있는 역대 최장 장마도 조금씩 끝이 보이는데요.

내일부터 휴일까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막바지 장맛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다만, 광복절인 주말 서울 등 중부 지방에 또다시 강한 국지성 호우가 예보됐습니다.

추가 호우 피해 없도록 주변 시설물 점검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