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7045 0722020081362077045 04 0401001 6.1.17-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97275120000 1597284261000

"넌 감옥에 갈 거야"…미 경찰, 8살 아이에 수갑 채워 논란

글자크기


[앵커]

또 하나 미국 소식은 미국 경찰에 대한 불신과 비난이 커진 상황에서 또 한번 불씨를 당긴 일이 생겼다는 건데요. 2년 전 경찰이 학교에서 8살 아이에게 수갑을 채우고 있는 동영상이 퍼지면서입니다. 해당 영상을 공개한 변호사는 미국의 치안 시스템이 아이들을 범죄자가 되도록 훈련시키는 한 예라고 했습니다.

홍희정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한 초등학교 복도입니다.

경찰관 3명이 한 아이를 불러냅니다.

[이제 어디로 가는지 아니? 감옥으로 가게 될거야. 일어나서 손을 뒤로 해.]

곧이어 아이가 사물함 앞에 서자 양팔을 올리게 하고 몸 수색을 한 뒤 수갑을 채우려고 시도합니다.

[너의 손이 너무 작구나.]

아이는 키 107cm, 몸무게 29kg 수준의 작고 마른 체형으로 나이는 8살에 불과합니다.

겁에 질린 아이가 어깨를 들썩이며 연신 흐느끼지만, 경찰은 멈추지 않습니다.

당시 경찰은 한 여교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학생이 자신의 가슴을 주먹으로 쳤다는 것입니다.

교사는 아무런 부상도 입지 않았습니다.

8살 소년은 폭행죄 혐의로 청소년 사법시설에 이송됐습니다.

경찰은 지문과 DNA를 채취했고 머그샷도 찍었습니다.

인권변호사 벤자민 크럼프는 이미 2년 전의 것이라며 이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찰관들이 어린 아이를 수치스럽고 겁에 질리도록 만들었다"고 비판했습니다.

해당 경찰서장은 "경찰은 표준적인 절차에 따랐을 뿐"이라며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난해 플로리다주의 한 공립학교에서는 학교 전담 경찰관이 6살 소녀를 수갑까지 채워 체포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당시 소녀는 교직원을 발로 찼다는 이유로 체포됐습니다.

홍희정 기자 , 원동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