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6890 0182020081362076890 04 0401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274824000 1597274897000

`기적의 코로나 약`이라더니 7명 사망…만든재료 보니

글자크기
독성 표백제 성분으로 만든 가짜 약을 코로나19 등을 치료하는 '기적의 만병통치약'으로 속여 판 미국인 부자가 콜롬비아에서 붙잡혔다.

콜롬비아 검찰은 12일(현지시간) 북부 해안도시 산타마르타에서 미국 수사당국이 쫓던 미국인 마크 그레넌과 그의 아들 조지프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이 코로나19와 다른 질병들을 치료해준다는 용액을 미국과 콜롬비아, 아프리카 고객들에게 팔았으며, 이 용액을 마시고 미국인 7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곧 미국으로 넘겨질 예정이다.

이들은 표백제 등으로 쓰이는 이산화염소로 만든 용액에 '기적의 미네랄 용액'(MMS)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물에 섞어 마시면 코로나19와 암, 치매, 에이즈, 자폐증, 말라리아 등 온갖 질병에 효과가 있다고 선전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이전부터 이 가짜 약을 팔아왔으며, 당국의 판매 중단 명령을 무시한 채 판매를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