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6186 0232020081362076186 01 01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7272306000 1597272321000

정청래 "文 레임덕? 박근혜 때라면 '콘크리트 지지율' 급"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연주 인턴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을 두고 레임덕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박근혜 정부 때라면 콘크리트 지지율이라고 칭송받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12일 KBS1 '사사건건'에 출연해 "지지율은 똑같이 나오고 있다. 레임덕 현상을 얘기하려면 차라리 55%에서 46%로 떨어졌던 2년 차 4분기 때 얘기를 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갤럽에서 노태우 대통령부터 역대 대통령 지지율 평가를 분기별로 했다"며 "지금(3년 차 4분기)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46%로 나왔는데, 4년 전 이 시기에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43%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때가 집권 후반기였는데 박근혜 대통령으로서는 최고점이었다"며 "당시 언론에서는 박근혜 정부 대통령 지지율 고공행진, 콘크리트 지지율이었는데 문 대통령은 이보다 3% 더 높다"고 덧붙였다.


최근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차이가 좁혀진 것에 대해선 "야당이 세고 건강해야, 또 여당도 건강하고 국정 운영을 잘할 수 있다"면서도 "여론조사 전문가들에게 의뢰했더니 야당이 야당 역할을 제대로 하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는 의견이 70~80%"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반짝 효과가 있어서 올랐지만, 이것이 최고치가 아닐까 하는 분석을 들었다"고 말했다.


올해 폭우 피해의 원인을 짚으며 4대강 보 논란이 일고 있는 데 대해서는 "한 전문가는 보를 했기 때문에 수심이 깊어지고 수압이 높아지고, 그래서 홍수 피해가 발생한 것이라고 진단했다"며 "오히려 4대강 사업 이후에 홍수 피해액이 8배나 급증했다는 자료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대강 아니었으면 전국이 더 잠겼을 거라고 공세적으로 나온 것이 소위 친이계 정치인들"이라며 "이명박 대통령하고 친했던 정치인들이 이명박 대통령을 저는 두 번 죽이는 꼴"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