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5972 0102020081362075972 02 02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70376000 1597270574000

[속보] 대전역서 갑자기 쓰러진 여성…군인이 응급처치해 살려

글자크기
서울신문

응급처치하는 군인/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역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여성을 군인과 시민이 응급 처치해 살렸다.

13일 한국철도(코레일)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대전역 대합실에서 20대로 추정되는 여성이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은 119에 신고하는 한편 역무원에게 “사탕 두 개를 먹고 쓰러진 것 같다”고 알렸다. 역무원 등 주변인들이 여성의 등을 두드리자 입에서 사탕 한 개가 튀어나왔다.

남은 사탕 한 개가 안 나온 상황에서 해병대 군복을 입은 청년이 나타나 하임리히 요법을 실시했다. 그러자 기도를 막고 있던 남은 사탕 하나가 마저 튀어나왔다.

하임리히법은 음식물 따위가 기도로 들어갔을 때 이를 빼내기 위한 응급처치 방법이다.

쓰러진 여성은 의식을 되찾고 비교적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