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4875 0032020081362074875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62401000 1597262414000

아프리카 남수단서 군인-민간인 충돌로 127명 사망(종합)

글자크기

중부 톤즈에서 민간인 무장해제 과정에서 유혈충돌

연합뉴스

아프리카 남수단이 포함된 지도[구글 캡처]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군인들이 민간인들을 무장 해제시키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해 127명이 숨졌다고 AFP, dpa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수단군 대변인 룰 루아이 코앙 소장은 이날 중부 지역 톤즈에서 최근 군인들이 민간인들의 무기를 빼앗는 작전을 수행하다가 폭력 사태로 민간인 82명, 군인 45명이 각각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군인 32명이 다쳤다고 덧붙였다.

남수단군에 따르면 지난 8일 톤즈에서 일부 젊은이들이 총 등의 무기 인계를 거부하고 군인들을 공격했고 교전은 10일 오전까지 이어졌다.

코앙 소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군 장교 2명을 체포했다며 톤즈 상황이 진정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이번 폭력 사태로 지역 시장이 약탈당하고 일부 상점이 불에 탔다고 밝혔다.

톤즈는 부족 간 충돌이 잦고 부족들은 방어를 위해 무기를 소지하고 있다.

영국 BBC방송은 톤즈 내 부족들이 국가가 그들을 지켜줄 것이라고 느끼지 못한다면 그들을 무장해제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은 민간인들의 무장해제가 살바 키르 대통령과 반군 지도자였던 리에크 마차르가 체결한 평화협정 내용이라고 전했다.

키르 대통령과 마차르는 2018년 9월 남수단 내전을 종식하는 평화협정에 서명했다.

이후 권력분점 등에 대한 이견으로 갈등을 빚다가 키르 대통령은 올해 2월 마차르와 연립정부를 구성했으며 마차르는 제1부통령에 취임했다.

그러나 남수단 치안은 아직 불안한 것으로 평가된다.

기독교와 토착신앙을 믿는 남수단은 2011년 아랍 이슬람계가 다수인 수단에서 독립했고 석유 자원이 풍부하지만, 내전의 고통이 크다.

2013년 키르 대통령이 당시 부통령이던 마차르가 쿠데타를 모의한다고 비난하면서 무력충돌이 벌어졌다.

키르 대통령의 지지자들과 마차르 추종자들의 교전으로 약 40만명이 숨지고 피란민이 수백만 명 발생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