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4636 0252020081362074636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56680405 false true false false 1597255241000 1597278026000

민주당 또 성추문… 이번엔 부산시의원

글자크기

사하구 식당 女종업원이 신고 "내 자녀가 보는데도 신체접촉"

조선일보

지난 5일 오후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원 A씨가 여직원 B씨의 어깨에 손을 얹고 있다. /김소정 변호사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에서 여종업원 2명을 강제 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등 당 소속 인사들의 성추문 악재가 계속되면서 민주당은 곤혹스러워하는 모습이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12일 "전날 밤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민주당 A 시의원이 종업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신고인 측 변호를 맡은 김소정 변호사에 따르면, A 시의원은 지난 5일과 11일 밤 이 식당을 찾아 여성 종업원 B씨에게 술을 강요하고 팔뚝을 쓰다듬는 등 성추행을 했다. 김 변호사는 "A 시의원은 피해자의 자녀가 옆에 앉아 있었는데도 신체 접촉을 했다"며 "당시 B씨 등이 수치심과 모멸감을 느꼈지만 지난 7월 말 개업한 식당의 영업에 지장을 줄까 봐 경찰에 신고를 하지 않고 참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A 시의원이 6일 뒤인 11일에도 찾아와 또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자 B씨 등 피해자들이 '그냥 넘어가선 안 된다'는 마음을 먹고 신고를 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 시의원은 "격려 차원에서 어깨를 두드렸을 뿐, 성추행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이 일어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아 민주당 시의원에 의해 똑같은 사건이 재발했다"고 했다.

민주당 부산시의원들은 이날 사과문을 내고 "코로나 장기화와 폭우로 인해 시민 여러분 모두가 힘든 시기에 시의원 성추행 신고 접수가 되었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히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며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엄중한 징계 절차를 밟겠다"고 했다.





[부산=박주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