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4580 0682020081362074580 03 03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255200000 1597260634000

국제 금값 7년만에 최대폭 하락

글자크기

美경기지표 호조-코로나 백신 기대

온스당 2000달러 아래로 떨어져

국내 KRX시장 가격도 6% 급락

연일 고공 행진하던 국제 금값이 7년 만에 최대 폭으로 급락했다. 이 여파로 국내 금값도 2014년 3월 금시장 개설 이후 최대 폭으로 내렸다.

11일(현지 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금 12월 인도분 가격은 온스(31.1g)당 4.6%(93.4달러) 하락한 194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액 기준으로는 2013년 4월 15일 이후 7년 만에, 하락률 기준으로는 3월 13일 이후 5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하락했다. 4일 사상 처음으로 온스당 2000달러를 돌파한 금값은 5거래일 만에 1900달러대로 내려앉았다.

대표적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과 달러 약세의 여파로 최근 가격이 급등했다. 하지만 이날 미국 경기지표 호조에 따른 달러 강세,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맞물리면서 크게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달보다 0.6% 상승하며 2018년 10월 이후 가장 크게 올랐다.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가 회복세를 보인 가운데 10년 만기 미국 국채 수익률은 0.07%포인트 상승했다.

이 영향으로 12일 KRX금시장에서 거래되는 국내 금가격도 7만2530원으로 전날보다 6.01%(4640원) 하락했다. 2014년 3월 금시장 개설 이후 최대 하락 폭이다.

강유현 기자 yhka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